학문삼요 ()

목차
관련 정보
학문삼요(권1) / 독서지요
학문삼요(권1) / 독서지요
유교
문헌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 송병순이 학문을 하는 데 필요한 항목을 여러 문헌에서 발췌하여 1907년에 간행한 유학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 송병순이 학문을 하는 데 필요한 항목을 여러 문헌에서 발췌하여 1907년에 간행한 유학서.
내용

3권 1책. 목판본. 1907년에 간행되었다. 권두에 자서와 김학진(金鶴鎭)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오승로(吳升魯)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와 성균관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에 독서지요(讀書之要) 42조항, 권2에 존양성찰지요(存養省察之要) 49조항, 권3에 천리지요(踐履之要) 48조항으로 엮어졌다. 이 가운데 발췌문은 송나라의 주희(朱熹)와 우리 나라의 이황(李滉)·이이(李珥)·김장생(金長生)·송시열(宋時烈)의 글이 주종을 이루고 있다.

여기에서 저자는 성인을 배우려면 먼저 주자를 배워야 하고, 주자를 배우려면 위의 네 사람을 배워야 한다고 발췌의 저의를 밝혔다. 그리고 학문이 반드시 독서와 똑같은 것은 아니지만, 독서가 없이는 학문의 방법을 알 수 없으며, 따라서 독서는 경(敬)으로 하여야 한다고 편차의 취지도 아울러 밝혔다.

이 책은 조선조 정통유학자들의 학문하는 태도와 그 방향을 파악하는 데 매우 유익한 자료이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임동철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