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대번역문학사연구 ()

목차
현대문학
문헌
김병철이 우리나라 근대번역문학사에 관해 서술하여 1975년에 간행한 학술서.
목차
정의
김병철이 우리나라 근대번역문학사에 관해 서술하여 1975년에 간행한 학술서.
내용

신A5판. 1,046면. 1975년 3월 을유문화사(乙酉文化社)에서 펴냈다. ‘서양문학이입사연구(西洋文學移入史硏究)’의 첫째 권으로 기획된 이 책은 한말의 성서 번역으로부터 1950년까지 우리나라에 번역, 소개된 작품들을 통시론적으로 고찰하였다.

내용은 ① 선사적 고찰(先史的考察) : 성서번역사·찬송가번역사, ② 개화기의 번역문학(1895∼1909), ③ 『태서문예신보(泰西文藝新報)』까지의 번역문학(1911∼1919), ④ 1920년대의 번역문학(1920∼1929), ⑤ 1930년대의 번역문학(1930∼1939), ⑥ 1945년까지의 번역문학(1940∼1945.8.15.), ⑦ 1950년까지의 번역문학(1945.8.15. ∼1950.6.25.) 등으로 구분하여 기술하고 있다.

한국 근대 초기 기독교의 전래와 함께 그 선사적 의미를 지니는 성서 및 찬송가의 번역사를 비롯하여, 초역(抄譯)·축역(縮譯)·경개역·번안(翻案) 등의 단계를 밟아 번역문학이 본궤도에 오르게 되는 과정을 6·25 때까지 체계화하고 있다. 어느 한 나라나 문학 장르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서구제국의 문학 전반을 망라하고, 또 이들이 일본 및 중국을 매개로 이루어진 중역 과정까지 밝히고 있다.

저자는 이 연구를 위하여 자료수집 과정에서 국내의 공공도서관 및 개인장서를 섭렵하였을 뿐만 아니라, 일본과 대만 등지의 해외 여행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한다. 한마디로 이 책의 성격은 ‘외형내용병중(外形內容倂重)’의 풍으로 갖추어진 원어(原語)의 직역이 나오기까지 50년간의 우리 번역문학이 정도(正道)를 향하여 걸어온 길을 살피는 데 초점을 두었다는 저자의 말로 요약할 수 있다.

사실, 여기서 저자는 그 연차적(年次的)인 단계로 번역문학이 정도에 접근되는 과정을 살피고 있는가 하면, 우리의 번역문학이 일본적 요소를 탈피하는 과정을 밝히기 위하여 그 당시 간행된 국역본(國譯本)과 일역본(日譯本)을 대비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개화기 번역문학의 원천 탐색에도 집중되어 있는데, 이것은 외래 문학의 수용 과정에서 빚어지는 굴절현상을 밝히기 위한 것이었다.

이것은 그 매개적 환경의 확정에 있어 필수불가결한 측면이 되고 있다. 이밖에도 이와 연계되는 작업으로 같은 저자의 『서양문학번역논저연표』와 『한국근대서양문학이입사연구』가 있다. 번역문학사를 비롯하여 저자가 시도한 일련의 작업은 우리 비교문학 연구에 매우 큰 구실을 하게 된 것이다.

이 책은 잘못 설정하기 쉬운 해외 문학과의 영향 관계에 대한 실증적 근거를 제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것을 바탕으로 외래 문학적 영향 요소도 쉽사리 탐색해낼 수 있고, 또한 비교문학 테마를 보다 많이 확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근대서양문학이입사연구(西洋文學移入史硏究)』상·하(김병철, 을유문화사, 1980·1982)
『서양문학번역논저연표』(김병철, 을유문화사, 197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