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상 ()

목차
관련 정보
과학기술
유물
조선 전기 간의대(簡儀臺)에 부설되었던 관측기계.
목차
정의
조선 전기 간의대(簡儀臺)에 부설되었던 관측기계.
내용

일종의 천구의(天球儀)로서 우리 나라에서는 세종 때에 경회루 연못 북쪽에 지름 2m 크기의 혼상이 만들어진 것이 첫 기록으로 남아 있다.

《증보문헌비고》에는 “혼상은 곧 칠포(漆布)로 몸체를 만들었는데, 탄환과 같이 둥글고, 둘레가 10척 8촌 6푼이며, 종횡(縱橫)에 주천도분(周天度分)을 그렸다. 적도는 가운데에 있고, 황도(黃道)는 적도의 남북으로 드나들게 하였는데 각각 24도약(弱)이다. 중외(中外)의 관성(官星)을 나열해 놓았으며, 하루에 한 바퀴씩 돌고 1도를 더 지난다. 태양을 황도에 올려놓고 매일 1도씩 운행시키면 천체의 운행과 일치하게 되어 있다. 물을 세차게 흐르게 하여 기계를 돌리는데, 이 부분은 속으로 감추어져 있어 나타나지 않게 되어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것은 1432년(세종 14)에 세종의 명을 받아 정초(鄭招)와 정인지(鄭麟趾)는 고전 연구를 담당하고, 이천(李蕆)과 장영실(蔣英實)이 제작 감독을 맡아 먼저 목간의(木簡儀)를 만들어 한양의 위도 38° 4분의 1을 측정하였다.

이어서 구리를 부어 여러 의상(儀象)을 만들었는데 혼상도 그 중의 하나이다.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도산서원에는 조선 중기에 만든 것으로 보이는 혼상이 있는데, 천구에 그어진 성관(星官)이 많이 마모되어 있고 회전동력장치가 붙어 있지 않다.

참고문헌

『세종실록(世宗實錄)』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