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집 ()

화사집
화사집
현대문학
문헌
남만서고에서 서정주의 시 「화사」 · 「문둥이」 · 「대낮」등을 수록하여 1941년에 간행한 시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남만서고에서 서정주의 시 「화사」 · 「문둥이」 · 「대낮」등을 수록하여 1941년에 간행한 시집.
개설

변형 A5판, 76면. 1941년 남만서고(南蠻書庫)에서 간행하였다. 발행인은 오장환(吳章煥), 인쇄인은 조인목(趙仁穆)이다. 작자의 첫 시집으로 총 24편의 작품을 5부로 나누어 수록하였고, 말미에는 김상원(金相瑗)의 발문이 있다.

내용

제1부 ‘자화상(自畫像)’에는 같은 제목의 시 1편, 제2부 ‘화사’에는 「화사」 · 「문둥이」 · 「대낮」 · 「입마춤」 · 「가시내」 등 8편, 제3부 ‘노래’에는 「수대동시(水帶洞詩)」 · 「봄」 · 「서름의 강(江)물」 · 「벽(壁)」 · 「부흥이」 등 7편, 제4부 ‘지귀도시(地歸島詩)’에는 「정오(正午)의 언덕에서」 · 「고을나(高乙那)의 딸」 · 「웅계(雄鷄) 상(上)」 · 「웅계 하」 등 4편, 제5부 ‘문(門)’에는 「바다」 · 「문(門)」 · 「서풍부(西風賦)」 · 「부활」 등 4편이 각각 실려 있다.

이 시집에 수록한 시편들은 1935년에서 1940년 사이에 쓰여진 것으로 서정주의 초기 시에 해당한다. “우리들의 중심과제는 ‘생명’의 탐구와 이것의 집중적 표현에 있다.”라고 시인부락 동인시절을 회고한 서정주 자신의 말과도 같이 『화사집』의 시편들은 인간의 숭고한 생명상태를 노래한 것이다.

서두의 시 「자화상」은 자전적인 시로서 “볕이거나 그늘이거나 병든 수캐마냥 헐덕어리며” 스물세 해 동안을 바람 속에서 자라왔다는 것을 중심 내용으로 하고 있다. ‘종의 아들’이라는 굴욕감과 바람 속에서 살아온 유랑의 생활, 죄인이나 천치 등은 모두 현대인의 비극적 상황을 상징한다. 대표작의 하나인 「화사」는 꽃뱀을 통하여 생명의 근원을 탐구하고 내면화한 작품으로서 여기에서의 꽃뱀은 시인 자신의 ‘존재의 거울’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이 작품은 보들레르(Baudelaire,C.P.) 등 프랑스의 상징파 시인과 같은 서구적인 표현 형태를 실험한 것이라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의의와 평가

『화사집』 전편에 나타난 시적 특징은 치욕과 천치와 마약과 나체 등으로 표현된 강렬한 생명을 그 어떤 윤리적 · 도덕적인 제약을 받지 않고 정욕과 육체의 백열상태(白熱狀態)로 끌어올렸다는 점에 있다.

참고문헌

『한국현대작가론(韓國現代作家論)』(조연현, 정음사, 1965)
「서정주(徐廷柱)의 시적여정(詩的旅程) -화사(花蛇)에서 질마재신화(神話)까지의 거리-」(김인환, 『문학과 지성』8, 1972)
「서정주(徐廷柱)의 시정신연구(詩精神硏究)」(최원규, 『충남대학교논문집』9, 1970)
「시인부락연구(詩人部落硏究)」(김용직, 『단국대학교국어국문학논집』3, 1969)
「현대시인논고(現代詩人論考) -서정주(徐廷柱)의 시(詩)를 중심(中心)으로-」(김학동, 『동양문화』5, 대구대학, 1966)
「서정주(徐廷柱)의 신화(神話)」(원형갑, 『현대문학』, 1965.7∼11·1968.8)
「서정주론(徐廷柱論)」(송욱, 『문예』4-4, 1949)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