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두루미 (두루미)

목차
관련 정보
흑두루미
흑두루미
동물
생물
문화재
두루미과에 속하는 대형 조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70년 11월 02일 지정)
소재지
기타 전국일원
목차
정의
두루미과에 속하는 대형 조류.
내용

1970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학명은 Grus monacha TEMMINCK이다. 전장 95㎝ 정도이며, 이마는 흑색, 이마 위에서 머리꼭대기까지는 어두운 홍색이며, 머리에서 목까지는 백색이다. 가슴에서 몸의 하면은 흑회색이고 셋째날개깃은 길게 뻗어 비옷처럼 되어 꼬리를 덮고 있다. 날개깃은 흑색이며 날개덮깃은 흑회색이다.

부리는 황록색이고 다리는 흑색이다. 어린 새는 눈 둘레가 흑색이고 이마에서 머리 부분까지는 연한 크림색이며 목은 회색이다. 몸은 어미 새에 비하여 검은 편이다.

바이칼호 부근·몽고 북서부·흑룡강 유역·우수리 지방·중국 동북지방 등지에서 번식하고 겨울에는 이동, 남하하여 우리나라와 중국대륙에 도래하여 일부의 무리가 월동하며, 대부분의 무리가 일본에서 월동한다.

일본에는 야마구치현(山口縣)에 약 800∼1,000마리, 가고시마현(鹿兒島縣)에 약 4,000마리가 각기 규칙적으로 찾아와 월동한다. 논·농경지·간척지 등에 내려앉는데 암수 한 쌍 또는 한두 마리의 어린 새를 거느린 3∼4개체의 가족무리로 생활한다.

그러나 자연상태에서는 번식실태가 잘 조사되어 있지 못하다. 최근 소련에서 처음으로 산란한 둥우리를 발견한 예가 있다. 알의 크기는 긴지름 91∼106㎜, 짧은지름 59∼62㎜, 무게 19.5∼22.5g이다.

우리나라에는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전후까지 11월 하순에서 12월 초순에 걸쳐 도래하였다. 번식지를 향해 이동하는 2∼3월에는 북상하는 5∼25개체의 무리에서 30∼50개체에 이르는 이동군이 드물지 않게 관찰되었으나, 현재의 도래지는 없으며 적은 무리가 우리나라를 가을과 봄에 통과해 가는 듯하다.

이상과 같이 지난날 흑두루미는 드물지 않은 겨울새였으나 현재로서는 매우 희귀한 나그네새가 되고 말았다. 어류·갑각류·복족류·곤충류 등 동물성과 벼·보리와 같은 낟알 이외에 화본과(禾本科)와 사초과(莎草科) 식물의 뿌리도 먹는다. 우리나라에서는 1970년부터 종 자체를 천연기념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동식물도감 25 -동물편-』(원병오, 문교부, 1981)
『한국(韓國)의 천연기념물(天然記念物) -조류편(鳥類篇)-』(원병오, 문교부, 1975)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