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비둘기 (비둘기)

목차
관련 정보
동물
생물
문화재
비둘기과에 속하는 조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68년 11월 22일 지정)
소재지
기타 전국일원
목차
정의
비둘기과에 속하는 조류.
내용

196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학명은 Columba janthina janthina TEMMICK.이다.

전장 약 40㎝의 꼬리가 긴 큰 비둘기이다. 온 몸이 흑색인데 머리는 자적색 광택이 있고 몸에는 녹색의 금속광택이 있다. 부리는 암청색이나 겉은 녹색이고 다리는 적색이다.

주로 일본 혼슈(本州) 중부 이남의 해안이나 도서에 분포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울릉도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추자군도의 사수도와 횡간도 남해안의 거문도와 서남해상의 소흑산도 및 완도의 보길도 등 해안 도서에 정착해 살며 번식하고 있다.

모두 후박나무숲 주변을 크게 벗어나지 않고 살고 있으며 때로는 동백나무에서도 눈에 띈다. 번식기 전후에는 상록활엽수림에서 산다. 이밖에 중국에서는 산둥성에서 기록되어 있다.

나뭇가지나 수동(樹洞: 나무의 구멍) 또는 숲속 암석 위의 작은 가지를 쌓아올려 거칠고 조잡하게 바깥지름 24∼35㎝ 정도의 접시모양의 둥지를 틀고 흰색의 알을 한 개 낳는다. 대개 5∼6월에 산란하나 2월에서 9월까지 산란한다. 알의 크기는 39.5∼44㎜×29∼31㎜이다.

나뭇가지에 거꾸로 매달려 동백꽃이나 열매를 먹지만, 땅 위에도 내려앉아 먹이를 찾으며 먹이가 많은 곳에는 모여들기도 한다. 날개를 완만하게 펄럭이며 멧비둘기보다는 웅대하게 직선으로 날며 때로는 활상도 한다.

‘웃우우 웃우우’ 또는 ‘모오우 모오우’, ‘구루구루우 구루구루우’ 하고 간격을 두고 2음씩 소리 내고 날 때에는 잘 울지 않으며 5∼6월에 흔히 운다. 우리나라에서는 1968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희귀(稀貴) 및 위기동식물(危機動植物)』(한국자연보존협회, 1981)
『한국(韓國)의 천연기념물(天然記念物) -조류편(鳥類篇)-』(원병오, 문교부, 1975)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