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강왕 ()

경주 신라 희강왕릉 정측면
경주 신라 희강왕릉 정측면
고대사
인물
통일신라의 제43대(재위: 836년~838년) 왕.
이칭
이칭
김제륭, 제륭(悌隆), 개륭(愷隆), 제옹(悌顒)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838년(희강왕 3)
주요 관직
관련 사건
김명·이홍의 난
정의
통일신라의 제43대(재위: 836년~838년) 왕.
개설

재위 836년∼838년. 성은 김씨(金氏). 이름은 제륭(悌隆 혹은 愷隆·悌顒). 아버지는 원성왕의 손자로 익성대왕(翌成大王)으로 추봉된 김헌정(金憲貞, 일명 草奴)이고, 어머니는 순성태후(順成太后)로 추봉된 아간(大阿干)충연(忠衍)의 딸 포도부인(包道夫人, 혹은 美道·梁乃·巴利夫人)이다. 왕비는 충공갈문왕(忠恭葛文王)의 딸 문목왕후(文穆王后)이다. 그리고 아들은 뒤에 의공대왕(懿恭大王)으로 봉해진 계명(啓明)이다.

생애와 활동사항

왕이 되기 전 제륭의 행적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 수 없다. 다만, 그의 아버지 헌정이 819년(헌덕왕 11)에 병으로 다닐 수 없게 되자 왕으로부터 금장식의 자색 단장(檀杖)이 하사되었다. 흥덕왕이 죽자 사촌동생인 균정(均貞)과 5촌 조카인 제륭이 서로 왕위를 다투게 되었다.

이에 시중인 김명(金明)과 아찬(阿飡)이홍(利弘)·배훤백(裵萱伯) 등은 제륭을 받들고, 아찬김우징(金祐徵)과 조카인 예징(禮徵) 및 김양(金陽)은 균정을 받듦으로써 한때 궁궐에서 서로 싸우게 되었다. 이 싸움에서 균정은 전사하고 김양은 화살을 맞아 우징 등과 더불어 청해진대사(淸海鎭大使)궁복(弓福 : 장보고)에게로 달아나 의탁하였다. 싸움에 이긴 제륭이 즉위하였고, 김명이 상대등(上大等)에, 이홍이 시중에 임명되었다.

838년(희강왕 3)에 불만을 가진 김명·이홍 등이 다시 난을 일으키자 희강왕은 보전할 수 없음을 알고 자진하였다. 소산(蘇山)에 장사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신라하대(新羅下代)의 왕위계승(王位繼承)과 정치과정(政治過程)」(이기동, 『역사학보』 85, 1980)
「신라하대(新羅下代)의 집사성(執事省)」(이기백, 『신라정치사회사연구』, 일주각, 1974)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