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만수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지문하부사, 문하찬성사 등을 역임하며 이성계의 위화도회군에 협력하였으나, 조선 건국 이후 제1차 왕자의 난 때 이방원에게 참살당한 무신 · 공신.
이칭
이칭
득휴(得休)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98년(태조 7)
본관
문화(文化)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보마배행수|장군|전법판서|밀직부사|판개성부사|문하시랑찬성사
관련 사건
관음포해전|위화도회군|제1차 왕자의 난
정의
고려 후기에, 지문하부사, 문하찬성사 등을 역임하며 이성계의 위화도회군에 협력하였으나, 조선 건국 이후 제1차 왕자의 난 때 이방원에게 참살당한 무신 · 공신.
개설

본관은 문화(文化). 자는 득휴(得休). 고려 후기 최씨무인정권(崔氏武人政權)을 무너뜨리고 현달한 첨의중찬(僉議中贊) 유경(柳璥)의 후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공민왕 때 보마배행수(寶馬陪行首), 장군 등 무관직을 거쳐 전법판서(典法判書)를 역임하였으며, 우왕 초 밀직부사(密直副使)에 올랐다. 1377년(우왕 3)에 조전원수(助戰元帥)가 되어 이성계(李成桂)와 같이 황해도 각지에 침입한 왜구를 쳐 물리치고 공을 세웠다. 1378년(우왕 4) 동북면(東北面)에 파견되어 호구(戶口)를 조사하였다. 1383년(우왕 9) 2월 경상도원수(慶尙道元帥) 겸 합포도순문사(合浦都巡問使)에 임명되었다. 합포(合浦) 원수로 있을 때 왜적선 120척이 침입하매 정지(鄭地)의 응원을 받아 남해 관음포(觀音浦)에서 적선 17척을 불사르고 왜적을 몰아냈다.

1388년(우왕 14) 이성계를 따라 위화도(威化島)에서 회군하여 개경의 숭인문(崇仁門) 방어전에서 최영(崔瑩)에게 패퇴하였다. 그러나 이성계가 권력을 잡자 지문하부사(知門下府事)로 승진하였다. 그러나 간관(諫官) 허응(許應) 등이 '유만수는 문음(門蔭)으로 재상의 지위에 올랐으나 어머니에게 불효하여 사람들이 천하게 여긴다. 소윤(少尹) 최수첨(崔秀瞻)의 집 처녀를 강간하였다. 공공연히 다른 사람들의 토지를 빼앗아 많은 사람들이 원통함을 품고 있다.'라는 점을 들어 탄핵하여 파직되었다. 1389년(창왕 1) 절제사(節制使)가 되어 이방원(李芳遠: 조선 태종)과 함께 해주(海州)에 침입한 왜구를 격퇴하여 궁시(弓矢)를 하사받았다. 이어 문하평리상의(門下評理商議) 겸 응양군상호군(鷹揚軍上護軍)이 되었으며, 문하찬성사(門下贊成事)에 이르렀다.

1390년(공양왕 2) 위화도 회군에 협력한 공신 45명 중에 포함되어 공신호(功臣號)를 받았다. 1392년 1월에는 판개성부사(判開城府事), 4월에는 문하찬성사(門下贊成事)가 되었다. 정몽주(鄭夢周)가 죽자 이성계 휘하의 270여 명을 이끌고, 정몽주의 가산(家産)을 몰수하고 그 당여도 모두 다스리자고 하자 왕이 따랐다. 헌사에서 대간들의 탄핵 상소에도 불구하고 왕이 계속 유만수의 뜻을 따르는 것을 경계하자 같은 해 6월 유배되었다.

1392년 조선이 건국되자 개국원종공신(開國原從功臣)에 더하여 판개성부사(判開城府事)가 되었고, 1393년(태조 2) 회군공신 1등에 추록(追錄)되면서 문하시랑찬성사(門下侍郞贊成事)에 이르렀다. 1398년(태조 7) 제1차 왕자의 난 때 이방원에게 참살당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태조실록(太祖實錄)』
『고려말 정치사 연구』(홍영의, 혜안, 2005)
「이성계의 위화도회군과 제도개혁」(김당택, 『전남사학』24, 2005)
「무진회군공신의 책봉전말과 그 성격」(박천식, 『전북사학』3,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