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량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서해도안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미상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서해도 안찰사
관련 사건
임유무제거|출륙환도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서해도안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가계와 출신지는 자세히 알 수 없다. 고려무인정권 말기 서해도(西海道)에 안찰사(按察使)로 파견되었다.

1270년(원종 11) 2월 25일(乙未) 임연이 죽자 임연의 아들 임유무(林惟茂)가 교정별감(敎定別監)에 임명되었다. 같은 해 5월 원종이 원나라에서 귀국 길에 올라 출륙환도(出陸還都, 開京還都)를 명령하자 임유무는 전국에 수로방호사(水路防護使), 산성별감(山城別監) 및 야별초(夜別抄)를 보내어 몽고에 대해 재항전을 다짐하였다. 또한 김문비(金文庇)로 하여금 야별초를 거느리고 교동(喬桐)을 지키게 하여 원종을 호위해 고려에 온 투렝게[頭輦哥] 국왕의 몽고군을 막게 하였다.

이때 서해도 안찰사 변량은 원종이 귀국한다는 소문을 듣고 직접 왕의 행재소(行在所)에 달려가 왕을 맞이하였다. 변량이 북계(北界) 국경과 가까운 서해도의 안찰사였다는 점에서 안찰사 중에서도 원종을 가장 먼저 배알하였을 가능성이 크다. 변량의 역할로 보아 임유무정권 타도에 영향을 미쳤던 것이 분명하며, 변량은 국왕의 출륙환도 명령을 지지하였던 국왕파 문신이었다고 보여진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의 무인정권』(김당택, 국학자료원, 1999)
『임연·임연정권 연구』(신호철 외, 충북대학교 출판부, 1997)
「임연정권과 고려의 개경환도」(김당택, 『이기백선생고희기념 한국사학논총』상, 일조각, 1994)
「무신정권의 붕괴와 그 역사적 성격」(정수아, 『한국사』18, 국사편찬위원회, 1993)
「임연정권에 관한 연구」(성봉현, 『호서사학』18, 1988)
「고려무인정권 말기의 대몽정책」(장세원, 『군산실업전문대학 논문집』7,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