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진 ()

목차
회화
인물
해방 이후 「군자란」 · 「향원정」 · 「비원」 등을 그린 화가. 서양화가.
이칭
이칭
이백(以白)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7년
사망 연도
1977년
출생지
서울
목차
정의
해방 이후 「군자란」 · 「향원정」 · 「비원」 등을 그린 화가. 서양화가.
개설

김응진은 서울 출신으로 1932년 도쿄미술학교[東京美術學校]를 졸업하였다. 일본 유학 이전인 1927년부터 조선미술전람회에 여러 차례 입선하였고, 1930~1931년에는 서화협회전람회 서양화부에도 작품을 출품하였다.

김응진은 1928년 창광회(蒼光會)가 결성될 때 도쿄지부 간사를 맡았고, 이후 1930년 김용준, 이종우, 박득순, 도상봉, 이마동 등 도쿄미술학교 동문들이 모인 동미회(東美會)를 비롯하여, 백만양화회(白蠻洋畵會), 목일회(牧日會) 등의 친목단체 결성에 참여하면서 작품을 발표하였다. 1958년에는 사실주의적 계열의 작가들이 모인 목우회(木友會)에 가담하였다.

1946년부터 양정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는 한편, 대한민국미술전람회(약칭 국전)를 중심으로 작품 활동을 전개하였다. 1958년 국전에서 「맨드라미」로 입선한 것을 비롯하여 1968년까지 입선과 특선을 거듭하였다. 1969년에는 국전 추천작가로 선정되었고, 1975년과 1976년에는 국전 심사위원을 지냈다.

1971년 미도파 화랑의 ‘서양화 사실화가 초대 11인전’, 1976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미술회관의 ‘현역원로작가 초대전’ 등의 전시회에 초대되었다. 김응진은 주로 자연을 주제로 한 사실주의적인 작품을 선보였는데, 대표작으로는 「군자란(君子蘭)」, 「향원정(香遠亭)」, 「비원(秘苑)」 등이 있다.

참고문헌

『한국근대미술의 역사』(최열, 열화당, 1997)
『매일신보』(1927. 5. 21/ 1928. 5. 6/ 1929. 8. 2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