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향 ()

연극
인물
해방 이후 북한에서 국립연극극장 예술부총장을 역임한 연출가. 연극연출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4년
사망 연도
1969년
출생지
경기도 인천
목차
정의
해방 이후 북한에서 국립연극극장 예술부총장을 역임한 연출가. 연극연출가.
생애 및 활동사항

1914년 5월 12일 경기도 인천에서 출생하여 서울에서 성장했다. 보통학교와 중학교 과정을 마친 후 일본 도쿄에서 연극수업을 받고 1936년 경 귀국하였다. 귀국 후 1년간 창작 활동을 하다가 1938년에 극연좌에서 번역극 「뻐꾹새」, 「목격자」를 연출하였고, 이후 극연좌 3회 공연과 4회 공연에서 연출을 맞았다. 극연좌 4회 공연 이후 2차 분규가 발생하자 이서향은 탈퇴하여 협동예술좌로 이적하는데, 이것이 그의 짧은 친일단체 가담 경력이다. 이후 1939년에 창단된 고협에 초빙되었고 「해연」, 「쾌걸 윙」을 연출했으며, 특히 「쾌걸 윙」은 김영수의 고평을 받았다.

1942년 제1회 국민연극경연대회에서 극단 성군의 연출가로 「산돼지」를 연출하였으며, 이 작품은 ‘연출가의 솜씨가 빛난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해방 직후에는 낙랑극회에서 「봇똘의 군복」을 연출했으며, 이 작품은 ‘해방 1주년 -기념 공연’으로 선전되었고, 제2회 3·1연극제에 출품한 「태백산맥」은 그의 주목할 만한 연출작품이 되었다. 이 작품은 “군중신의 처리가 능숙하고, 극적 에너지를 표출하는 데에 탁월했다.”는 평을 받았다.

1948년 4월 초에 월북하여 북한 국립연극단의 전신인 국립연극극장 연출가로 근무하면서 「춘향전」을 연출하였다. 한국전쟁기에는 종군연출가로 활동하였고, 전후에는 현재 국립연극단의 전신인 국립연극극장 예술부총장으로 많은 작품들을 연출했다. 대표 연출작품에는 김재호 작 「생명을 위하여」(1959), 김형구 작 「남녘땅에서」(1959), 김재호 작 「장자강」(1959), 김일성이 극찬한 「붉은 선동원」(1961), 이응렬 작 「아득령」, 리동춘 작 「위대한 힘」 등이 있다. 1957년부터 평양연극영화대학에서 강의를 시작해 북한의 연극인들을 키워 냈으며, 1964년부터는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회 문학예술지도부장으로 활동하다가 1969년 7월 19일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그는 무대의 독자성을 이해하여 연극의 문학성과 연극성을 동시에 추구한 연출가로 평가받고 있다.

참고문헌

『문학예술사전』(평양: 과학백과사전종합출판사, 1988)
「식민지 시대 연출가 이서향 연구: 월북 이전까지의 연출 작품과 행적을 중심으로」(김남석, 『영주어문』 17, 200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