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암 ()

목차
불교
유적
충청남도 부여군 내산면 월명산(月明山) 정상에 있는 조선시대 에 창건된 암자.
목차
정의
충청남도 부여군 내산면 월명산(月明山) 정상에 있는 조선시대 에 창건된 암자.
내용

조선시대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절이 위치한 월명산은 해발 544m로 차령산맥의 끝자락에 자리하고 있다. 전설에 의하면 절의 샘에서 금잉어(金鯉魚)가 나왔다고 하여 이름을 금지암이라 했다고 한다. 금빛 잉어가 살았다는 전설이 있는 바위틈에서는 우물이 나오며 이곳은 독성기도 도량으로 시설되어 있다. 조선 후기 신경준(申景濬, 1712~1781)이 편찬한 『가람고(伽藍考)』와 정조 23년(1799)의 『범우고(梵宇攷)』에는 금지암이 존재한다고 나와 있다. 최근에는 법당을 다시 짓고 사세를 일신하였다. 전각으로는 법당과 오백나한을 모신 나한전, 제일 높은 곳에 자리한 산신각 등과 요사채가 있다. 유물로는 조선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석조 반가사유상과 석조 불상 조각이 법당 내에 봉안되어 있다. 이 중에서 석조 반가사유상은 우리나라 반가사유상의 시대적 변천사를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참고문헌

『한국불교사찰사전』(이정, 불교시대사, 1996)
『문화유적총람: 사찰편』(충청남도, 1990)
『한국사찰사전』(권상로, 동국대 출판부, 197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