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현성 ()

목차
고대사
지명
삼국시대 백제의 산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백제의 산성.
개설

백제가 쌓은 거점성이다. 550년에 삼국 간 각축지역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 위치는 세종시 전의면과 전동면 일대로 비정된다.

내용

『삼국사기』에 따르면 금현성은 애초에 백제가 쌓았다. 그런데 550년 3월에 고구려가 금현성을 함락하였다. 이때 신라 진흥왕이 백제와 고구려 군사의 피로한 틈을 타서 이찬 이사부에게 명령해 금현성과 도살성을 빼앗고 그곳에 갑사(甲士) 1천 명을 주둔시켰다고 되어 있다.

금현성의 위치는 충북 진천이 고구려의 금물노현(今勿奴郡)이었던 데 착안해 진천 서쪽으로 비정하기도 했지만, 음운상의 유사성만이 고려된 것이어서 설득력이 약하다. 최근 들어 주목받고 있는 곳이 세종시 전의면과 전동면에 소재한 금성산(金城山) 일대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전의현 산천 및 고적조에 따르면, ‘전의현(全義縣) 남쪽 8리에 있는 금성산(金城山)에 돌로 쌓은 옛 성이 남아 있다’고 했고, 또 ‘현 남쪽 7리에 있는 운주현(雲住山)에 돌로 쌓은 금이성(金伊城)이 있었다 ’고 한다. 지금도 ‘금이고개’라는 지명이 남아 있다고 하므로 이곳을 금현성의 위치로 비정해도 무리가 없어 보인다.

의의

금현성을 둘러싼 삼국 간 공방전이 치열하게 전개된 것을 볼 때 6세기 중반 미호천 유역의 영유권이 유동적이었음을 알 수 있다. 결국 신라가 두 성을 차지했으므로, 6세기 전반까지 대전과 청주 동쪽 방면에 머물러 있던 신라가 청주 서북쪽의 미호천 유역까지 진출했던 정황을 알려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고구려 남방 진출사』(장창은, 경인문화사, 2014)
「나·제동맹기 신라와 백제의 국경선 변천」(장창은, 『한국학논총』 45, 2016)
「삼국의 증평지역 진출과 이성산성」(양기석, 『중원문화연구』 18·19, 2012)
「고대 청주지역의 역사적 동향」(김영관, 『백산학보』 82, 2008)
「三國史記の地名考」(酒井改藏, 『朝鮮學報』 54, 197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