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성황당산성 ( )

목차
관련 정보
건축
유적
문화재
삼국시대,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테뫼식 석축 산성. 경상남도 시도기념물.
이칭
이칭
고읍성
유적
건립 시기
삼국시대
관련 국가
신라 백제 가야 왜
관련 단체
사천시
높이
340~440cm
둘레
1,954척
면적
64,827㎡(7필)
소재지
경상남도 사천시 정동면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사천 성황당산성(泗川城隍堂山城)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기념물(1993년 12월 27일 지정)
소재지
경남 사천시 정동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사천 성황당산성은 경상남도 사천시 정동면 예수리 산45번지에 소재한 테뫼식 석축 산성이다. 이 산성은 성황산 정상부를 성내로 삼고, 그 주변 9부 능선상에 성벽의 몸체를 배치하고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 권31 사천현 고적조에는 "석축으로 둘레 1,954척, 성내에 샘 1곳, 연못 2곳과 군창이 있었다."라고 한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테뫼식 석축 산성. 경상남도 시도기념물.
형태와 특징

경상남도 사천시 정동면 예수리 산45번지에 소재한 성황산 정상부를 성내로 삼고 그 주변 9부 능선상에 성벽의 몸체를 배치한 테뫼식 석축 산성이다. 현재는 둘레 약 1,109m, 높이 340~440cm의 성벽 몸체가 잔존하고 있다. 성내에서 북쪽으로는 사천읍이 내려다보이고, 서쪽으로 사천만이 조망되며 동쪽과 남쪽은 니구산과 구룡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평면이 곡선상을 이루며 성 안쪽은 북쪽과 서쪽 일부 경사지를 제외하면 대부분은 평탄하고 성 바깥은 급경사를 이루고 있다. 『세종실록』 권150 지리지 경상도 사천조에서는 "성황산성은 석성으로 현의 남쪽 2리에 있으며, 높고 험하며 주위가 588보이다. 성내에 샘 1곳, 연못 2곳과 군창이 있었다."라고 한다. 또한 『신증동국여지승람』 권31 사천현 고적조에서는 "석축으로 둘레 1,954척, 성내에 샘 1곳, 연못 1곳이 있었다."라고 한다.

성황당산성은 성벽의 몸체와 동문지 일원에 대하여 정밀 지표 조사가 이루어졌다. 축조 수법을 살펴보면, 성벽의 몸체는 구지표를 걷어내고 생토층 위에 외벽 기단부를 설치한 후 잡석으로 뒤채움을 하였다. 내벽은 기단석이 계단과 같은 모양을 이루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성벽의 몸체 잔존 높이는 340~440cm, 너비 660cm이다. 기본적으로 산탁하여 축조하였으며 부분적으로 협축한 부분도 확인된다. 즉 외벽의 경우 치석한 장대석을 이용하여 수평 줄눈을 맞추어 정연하게 축조한 곳도 확인된다. 이러한 축조 수법은 삼국시대, 통일신라시대 산성 축조 수법과 유사하여 관련성이 주목된다.

동문지(東門址)는 현문(懸門)식으로 목조 문루를 갖춘 구조이다. 문지 부분은 성내 성토층 높이에서 외벽 쪽을 5단 정도 석축을 다 쌓은 다음 그 위에 문루 초석을 배치하고 성내 쪽은 같은 높이의 생토층 위에 배치하고 있다. 따라서 동문 출입은 사다리와 같은 보조 시설을 사용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동문지에서는 수개축 흔적이 확인되고 있으며 성벽의 몸체와 초석의 위치를 감안하면 누층 구조의 문루를 설치한 것으로 추정된다. 동문지 규모는 성벽의 몸체 높이 440cm, 너비 450cm, 문루는 정면 너비 330cm, 측면 너비 540cm, 초석 간격 270cm로 확인된다. 그 밖에 동문지 위의 정상부에 평면원형 연지가 확인되는데 규모가 직경 1850cm, 깊이 330cm이고 자연석 6-7단 정도 호안(護岸) 석축이 확인된다. 성내에서는 삼국시대, 통일신라시대 토기 조각이 출토되며, 기타 청자 조각과 분청사기 조각, 어골문, 목리문이 시문된 회갈색, 적갈색 연질(軟質) 기와 조각이 출토된다.

『태조실록』, 『태종실록』 등에 진주의 성황이 호국백(護國伯)으로 봉하여지고, 이 호국백의 제사를 지냈던 진주의 성황당이 『신증동국여지승람』 권31 사천현 사묘조에 성내에 있었다고 한다. 따라서 이 산성은 군사적 기능 이외에도 종교적 기능도 겸비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의의

성황당산성은 사천읍성이 축조되기 이전에 사천의 치소((治所)로서 문헌 사료를 참고하면, 조선시대 이전부터 이 지역의 중심지 역할을 한 곳이다. 특히 삼국시대 포상팔국의 하나인 사물국과 연결시켜 생각할 수 있으며 축조 수법과 출토 유물의 양상으로 볼 때 삼국시대까지 축조 시기를 소급하여 볼 수 있다.

참고문헌

단행본

심봉근, 『한국남해연안성지의 고고학적 연구』(학연문화사, 1995)
『사천성황당산성 기초지표조사보고서』(사천시, 1995)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이일갑(시공문화재연구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