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경업 추련도 ( )

임경업 추련도
임경업 추련도
공예
유물
문화재
조선 후기의 무신 임경업이 사용하였다고 전해지는 칼.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임경업 추련도(林慶業 秋蓮刀)
지정기관
충청북도
종목
충청북도 시도유형문화재(2009년 04월 10일 지정)
소재지
충청북도 충주시 충열1길 6 (단월동, 충렬사)
정의
조선 후기의 무신 임경업이 사용하였다고 전해지는 칼.
개설

충청북도 충주시 임충민공 충렬사(사적, 1969년 지정)에 보관 중인 보검으로, 명장 임경업(林慶業, 1594∼1646)이 사용하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양호한 보존 상태와 명문으로, 2009년 4월 10일에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내용

추련도는 임경업이 사용하던 보검으로, 전체 길이 101.4㎝, 폭 6㎝, 칼날 길이 86.7㎝의 크기이다. 손잡이와 칼집은 나무로 만들었고, 황동으로 장식하였으며, 칼코는 철판 방자 위에 주석과 납으로 도금하였다.

칼날의 양 면에 다음과 같은 칠언절구와 일부 판독되지 않는 명문이 있다.

시절이여! 한번 왔다 가면 다시 오지 않나니(時乎時來否在來)

한번 태어나고 죽는 것은 모두 여기에 있도다(一生一死都在筵).

대장부의 한평생은 나라 위한 마음뿐이고(平生丈夫報國心)

삼척의 추련도를 십 년 토록 갈고 갈았다(三尺秋蓮磨十年).

(林物合有時□□)

특징

충렬사에는 추련도와 함께 실제 전투용으로 사용하던 용천검(龍川劍)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한국전쟁 때에 분실하였고, 추련도만 남아있다. 추련도는 임경업 장군이 패용하였던 칼로, 조선 후기 도검 문화와 칼날의 명문을 통해 주인공의 기개와 애국심을 알 수 있는 자료이다.

현황

임경업 추련도는 2005년 보존 처리를 거쳐 충렬사 안 전시관에 있다. 『임충민공실기(林忠愍公實記)』(1890) 권1의 유문(遺文) 검명(劍銘)에는 ‘삼척용천만권서 황천생아의하여 산동재상산서장 피장부혜아장부(三尺龍泉萬卷書 皇天生我意何如 山東宰相山西將 彼丈夫兮我丈夫)’라고 한 다른 시가 전하여 서로 비교할 수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추련도는 충주 임충민공 충렬사에 전하는 임경업 장군의 칼로, 조선 후기 도검의 제원과 명문을 통한 주인공의 기개를 알 수 있는 귀중한 문화재로 판단된다.

참고문헌

『임충민공실기(林忠愍公實記)』(윤행임, 1791; 임순헌, 1890)
『임경업장군 추련검의 보존처리보고서』(이오희, 충주시, 2005)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강민식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