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덕흥군(德興君)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제26대 충선왕의 셋째 아들인 왕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덕흥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제26대 충선왕의 셋째 아들인 왕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개성(開城). 몽고 이름은 탑사첩목아(塔思帖木兒). 충선왕의 셋째 아들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충선왕이 내쫓은 궁인(宮人)이 원나라 사람인 백문거(白文擧)에게 결혼해 낳았다고도 하나, 확실하지는 않다. 일찍이 중이 되었다가 1351년(충정왕 3) 공민왕이 즉위하자, 원나라로 도망하였다.
1356년(공민왕 5) 왕이 반원개혁(反元改革)을 하면서 기철(奇轍)·노책(盧頙)·권겸(權謙) 등을 죽였다. 당시 고려를 배반하고 원나라에 가 있던 최유(崔濡) 등이 기철의 누이 기황후에게 무고하였다. 이에 원나라에서는 1362년 공민왕을 폐하고 대신 덕흥군을 고려 국왕으로 세우려 하였다.
1363년 12월 요양(遼陽)의 군사 1만 명을 이끌고 고려를 침공하였다. 이듬해 정월 의주를 점령하고 남하하려다가, 수주(隨州)의 달천(獺川)에서 최영(崔瑩)·이성계(李成桂) 등이 이끄는 고려군에게 패해 원나라로 돌아갔다.
곧바로 원나라에서 장형(杖刑)에 처해졌으며, 고려의 요구에 따라 고려로 소환되려 할 때 등창이 나서 보류되었다. 끝내 고려로 압송되지는 않았지만, 다시는 고려를 넘보지 못하였다. 한편, 1377년(우왕 3) 안주(安州)에서 승 달명(達明)이 덕흥군의 아들임을 자칭하면서 반역을 꾀했다가 잡혀 죽은 일도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익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