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영환(金永煥)

영화인물

 일제강점기 「세동무」, 「젊은이의 노래」, 「연애광상곡」 등의 작품에 관여한 영화인.   영화감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영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세동무」, 「젊은이의 노래」, 「연애광상곡」 등의 작품에 관여한 영화인.영화감독.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일명 서정(曙汀). 서울 출신.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휘문의숙을 졸업하였다. 소년시절부터 신흥예술인 활동사진에 감명을 받아 영화계에 뛰어들 결심을 하고 각색을 해오다가, 1924년에 단성사(團成社)가 제작한 「장화홍련전」의 각색·감독을 맡아서 감독으로 데뷔하였고, 그 뒤에도 주로 각색·감독을 맡았다. 1927년에는 이구영(李龜永)이 감독한 「낙화유수 落花流水」의 각본을 썼는데, 이 영화는 흥행에 큰 성공을 거두었을 뿐 아니라, 1938년의 조선일보영화제에서 무성영화 부문의 10대 우수영화 중의 하나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1928년부터는 서울 인사동에 있는 조선극장에서 무성영화 변사로 종사했는데, 장안 일류의 이름난 변사로 꼽혔다. 1928년에 그가 각본을 맡아 제작된 「세 동무」 또한 조선일보영화제 무성영화 부문에 우수작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1929년에는 자신이 각본·감독을 맡아 「약혼」을 발표하였다. 같은 해 젊은 피아노 연주자의 비련의 사랑을 그린 극영화 「젊은이의 노래」의 대본을 쓰고, 감독하였다. 이 두 작품은 카프파(KAPF派) 영화의 목적의식에 저항하여 만들어진 순수극영화이다.
1931년에는 박정현(朴晶鉉)·나운규(羅雲奎)·이필우(李弼雨)·이창용(李創用) 등과 함께 카프파 세력에 대항하는 영화동호인회를 조직하여 활동하였다. 같은 해 자신의 각본·감독으로 「연애광상곡 戀愛狂想曲」을 만들어서 흥행에도 성공하였다. 그는 무성영화시대에 각본·감독·변사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한 선구자적인 영화인이다. 「李重巨」
한편, 그는 대중가요 작사가·작곡가로도 큰 활약을 하였다. 1929년에는 「낙화유수」의 해설집 음반의 삽입곡으로 동명의 주제가를 작사, 작곡하여 이정숙(李貞淑)에게 취입시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이 노래는 우리 나라 최초의 대중가요로 알려졌다.
1930년 최초의 본격적 직업가수라 할 수 있는 채규엽(蔡奎燁)에게 자신이 작사, 작곡한 「봄노래」를 부르게 하였다. 그러나 이 곡은 노랫말이 민족정신을 고취한다는 이유로 인해 발표 직후 일제에 의해 규제를 받았다. 같은 해 극영화 「암로 暗路」의 주제가를 작사, 작곡하여 음반으로 발표하였다.
1930년대 대중가요 초창기에 비전문음악인으로서 한국적인 서정적 대중가요의 방향 제시를 한 작품을 많이 남겼다. 대표곡으로는 「낙화유수」·「암로」·「세 동무」·「봄노래」·「강남제비」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중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