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영암 도갑사 석조여래좌상(靈巖道岬寺石造如來坐像)

조각문화재 | 유물

 전라남도 영암군 도갑사 미륵전에 모셔져 있는 고려시대의 불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영암 도갑사 석조여래좌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암 도갑사 석조여래좌상
이칭
도갑사 석조여래좌상
분야
조각
유형
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지정부류
보물
지정번호
제89호
, 유물
성격
불상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영암군 도갑사 미륵전에 모셔져 있는 고려시대의 불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보물 제89호. 불상과 광배(光背)를 하나의 긴 석재에 조각한 불상이다. 사각의 대좌 위에 안치되었으며 마손이 적어서 원형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조각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및 특징
한 덩어리의 석재를 배 모양으로 다듬고, 다시 불좌상을 새겼다. 광배와 불상이 한 덩어리이며 대좌는 또 다른 석재를 깎아서 만들었다. 하나의 돌을 깎아 만든 조각으로는 상당히 고부조이다.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螺髮]을 붙인 불상의 머리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肉髻]를 높게 표현했다. 신라 하대의 불상에서 육계가 거의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낮게 만들어진 것과 대조를 이룬다. 얼굴은 타원형이며 눈썹이 깊고, 가늘게 뜬 눈은 눈꼬리가 귀 쪽으로 길게 파였다. 콧날이 뚜렷하면서 넓적한 코, 두툼한 입술은 신체에 비해 이목구비의 인상을 강해 보이게 한다.
얼굴에 비하여 신체는 입체감이 없다. 허리가 긴 상체는 평면적으로 처리되었고, 가슴과 배의 구분이 없다. 결가부좌(結跏趺坐)한 두 다리 폭이 넓고 안정감이 있으나 사실적으로 묘사되지는 않았다. 팔은 길고, 편안하게 다리 위에 올려놓은 모습이며, 특히 오른손을 무릎 위에 올려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을 하고 있다. 신체는 균형 잡힌 비례를 보여주고 있으나, 세부는 생동감이 없는 경직된 모습이다.
대의는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에 옷을 걸쳐 입은 편단우견(偏袒右肩) 형식이다. 옷은 투박하고 간략하게 표현되었고, 기계적이고 뻣뻣한 몇 가닥의 옷 주름이 얕은 선각으로 새겨졌다. 그나마 배 아래로는 더욱 소략하고 성의 없이 처리되어 가슴 윗부분을 중심으로 만든 조각임을 알 수 있다.
갸름한 타원형의 광배 둘레에는 매우 낮은 부조로 불꽃무늬를 나타내고, 가운데에는 연꽃무늬를 새겼으며, 제일 윗부분에 세 구의 작은 부처[化佛]를 조각했다. 반면 대좌는 아무런 장식도 새기지 않은 소박한 것이다. 상대, 중대, 하대로 구성된 사각의 낮은 대좌는 고려 전기 조각에서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통일신라시대의 전통을 이은 항마촉지인의 불상이지만 경직되고 형식화된 수법을 보여주지만, 투박하고 소략한 세부묘사, 높이 솟은 육계, 좁고 길쭉한 배 모양의 광배는 고려 초기 석불의 특징이다. 3m에 이르는 대형의 석상이라는 점과 단순하고 장식이 없는 사각형의 대좌 역시 고려 전기의 조각에서 볼 수 있는 것이다. 도갑사를 신라 말에 도선(道詵)이 창건했다는 사찰의 연혁에 비추어도 크게 벗어나지 않는 편년이라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은희
개정 (2013년)
강희정(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