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상오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상오일(上午日)

    민속·인류개념용어

     음력 정월의 첫 오일(午日)을 가리키는 세시풍속.   첫 말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상오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첫 말날
    분야
    민속·인류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음력 정월의 첫 오일(午日)을 가리키는 세시풍속.첫 말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초 십이지일(十二支日)의 하나로 ‘첫 말날’이라고도 한다. 이날은 말에게 제사지내고 찬을 주어 위로하였다. 말날의 풍속으로는 고사를 지내거나, 장을 담그곤 한다. 제주도에서는 ‘정불굴수(井不窟遂)’라 하여 이날 우물을 파지 않았다.
    전라남도 지방에서는 지금은 찾아보기 어려우나 말날을 길일로 여겨 고사를 지냈다고 한다. 경상남도 지방에서는 설 안에 장을 담그지 못한 가정에서, 첫 말날에 장을 담그면 장맛이 달고 좋다는 습속이 널리 퍼져 있다.
    그 까닭으로는 말이 좋아하는 콩이 장의 원료이기 때문에 좋다는 것과, 말의 핏빛처럼 장 빛깔이 진하고 맛이 달게 된다는 것 두 가지를 들고 있다. 특히, 경상남도 사천에서는 용날과 뱀날에 장을 담그면 구더기가 끓기 때문에 소나 말같은 털 있는 짐승날에 장을 담근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

    • 『한국세시풍속(韓國歲時風俗)』(임동권,서문문고,1976)

    • 『남국(南國)의 민속(民俗)』(진성기,교학사,197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임동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