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오경천견록(五經淺見錄)

유교문헌

 조선전기 문신·학자 권근이 오경을 해석하여 1405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오경천견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예기천견록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학자 권근이 오경을 해석하여 1405년에 간행한 주석서.유학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현존하는 유교 경전 주석서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 고려시대 12세기 초에 김인존(金仁存)이 지은 『논어신의(論語新義)』와 윤언이(尹彦頤)의 『역해(易解)』가 이보다 앞서 있었던 경전 주석이라고 하지만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권근은 익주(益州)에서 유배 생활을 마치고 40세 때인 1391년(공양왕 3)충주로 돌아와 『역』·『시』·『서』·『춘추』를 ‘역설(易說)’·‘시설(詩說)’·‘서설(書說)’·‘춘추설(春秋說)’의 명칭으로 주석해 『천견록』을 저술하였다. 이어서 『예경절차고증(禮經節次考證)』의 저술에 착수하여 54세 때인 1405년(태종 5)에 『예기천견록』으로 완성함으로써 『오경천견록』의 저술을 완성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예기천견록』은 11책(초간본 10책) 26권의 방대한 규모로서 목판본으로 간행되었다. 『주역천견록』은 3책(상경·하경·계사)의 필사본인데 여러 해 전에 발견되어 유일본으로서 보물 제550호로 지정되었다. 전체 16쪽밖에 안 되는 『시천견록』과 전부 30쪽밖에 안 되는 『서천견록』은 필사본으로 합본되어 전해지며, 보물 제573호로 지정되어 있다. 『춘추천견록』은 단지 4쪽인 간략한 분량의 필사본으로 남아 있다.
권근은 『오경천견록』을 저술하기 직전인 1390년에 저술한 『입학도설(入學圖說)』에서 ‘오경체용합일지도(五經體用合一之圖)’와 ‘오경각분체용지도(五經各分體用之圖)’를 통해 성리학의 체용론적(體用論的) 논리로 오경의 구조를 제시하였다. 곧 오경의 본체(全體)를 ‘역’이라 하고 응용(大用)을 ‘춘추’로 파악하는 체계적 인식을 보여 주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오경천견록』은 도학적 경학의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기존 업적에 대한 비판적 재검토와 창의적 해석의 시도를 통해 문제 제기를 함으로써, 매우 독자적인 경전 주석의 입장을 보여 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보면 권근이 『오경천견록』을 저술했다는 사실은 한국 유학의 경학적 신기원을 열어 주는 의미 깊은 업적이라 할 수 있다. 또한, 한국 유학에서 독자적 경학이 성립함으로써, 한국 유학 자체의 독립된 학통을 형성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오경천견록(五經淺見錄)을 통해 본 양촌(陽村)의 경학사상(經學思想)」(김승현,『동양철학연구』4,1983)

  • 「권양촌(權陽村)의 예기천견록연구(禮記淺見錄硏究)」(권정안,『동양철학연구』2,성균관대학교,1981)

  • 「양촌(陽村)의 연구(硏究)」(유정동,『성균관대학교논문집』13,1968)

  • 「양촌권근연구(陽村權近硏究)」(박천규,『사총』9,196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금장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