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유수(趙裕壽)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돈녕부도정, 오위장, 판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유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돈녕부도정, 오위장, 판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풍양(豊壤). 자는 의중(毅仲), 호는 후계(後溪). 할아버지는 예조판서 조형(趙珩)이고, 아버지는 현감 조상변(趙相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83년(숙종 9) 진사시에 합격하였다. 1688년 관학(館學)의 유생으로서 박세채(朴世采)의 신원(伸寃)주 01)을 상소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694년 천거로 희릉참봉(禧陵參奉)을 거쳐, 장흥고주부(長興庫主簿)·연풍현감(延豊縣監)·옥천군수·회양부사를 지냈고, 이어 선공감부정·장악원정·무주부사 등을 역임하였다.
1732년(영조 8) 아들 조적명(趙迪命)이 참판이 되자 통정대부에 올라 첨지중추부사가 되었고, 돈녕부도정·오위장을 거쳐 판결사에 이르렀다. 1741년 조구명(趙龜命)의 시문집인 『동계집(東谿集)』을 왕명을 받아 간행하고 발문을 썼다. 시에 능하였으며, 문집으로 『후계집(後溪集)』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억울하게 입은 죄를 풀어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오갑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