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흥천사(興天寺)

불교유적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있는 조선전기 제1대 태조의 비인 신덕왕후 강씨의 명복을 빌기위해 창건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흥천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서울 흥천사 극락보전 정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있는 조선전기 제1대 태조의 비인 신덕왕후 강씨의 명복을 빌기위해 창건된 사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직할교구 조계사(曹溪寺)의 말사이다. 1395년(태조 4) 신덕왕후 강씨(神德王后康氏)가 죽자 1396년 능지(陵地)를 정릉(貞陵)에 정하여 조영(造營)하고, 그 원당(願堂)으로 능 동쪽에 170여 칸의 절을 세워 흥천사라 칭하였으며, 조계종의 본산(本山)으로 삼았다. 초창기 이 절은 좌선(坐禪)을 하는 것으로 항규를 삼았다.
1398년 6월에는 왕명으로 3층 사리각과 사리탑을 절의 북쪽에 세웠고, 7월에는 우란분재(盂蘭盆齋)를, 8월에는 신덕왕후의 천도회(薦度會)를 베풀었다. 그러나 1403년(태종 3) 태종이 이 절의 노비와 밭의 양을 감하게 하였고, 1408년의정부의 건의에 따라 이 절을 화엄종(華嚴宗)에 귀속시키는 한편, 태평관(太平館)을 철거한 뒤 그 밭과 노비를 이 절에 이양하였다. 1410년 태조의 유지(遺旨)를 좇아 절을 수리하였고, 이듬해에는 사리각을 중수하였다.
1424년(세종 6) 이 절은 교종에 속하게 되었다. 1435년 사리각을 중수하였고, 1437년 왕명으로 이 절을 중수하였으며, 1440년 9월 대장경을 봉안하였다. 1441년 3월 이 절의 중수공사가 끝나자 5일 동안 경찬회(慶讚會)를 개최하였으며, 1443년 4월 회암사(檜巖寺) 주지로 있던 만우(卍雨)를 이 절에 머무르게 하였다. 또한, 1447년 안평대군(安平大君)을 시켜 사리각에 불골(佛骨)을 봉안하게 하였다.
1469년(예종 1) 명나라 왕과 왕후가 불번(佛幡)을 만들어 보냈으므로 이 절에 봉안하였다. 1480년 절을 다시 중수하였으며, 1504년(연산군 10) 내원당(內願堂)을 이 절로 이주시켰다. 그러나 같은 해 12월에 절이 불타고, 1510년(중종 5)에 사리각까지 불타 완전히 폐허가 되어버렸고, 그 땅을 탐내는 자도 많이 생겼다. 다만, 그때의 대종(大鐘)만은 덕수궁으로 옮겨져 지금까지 남아 있다. 1569년(선조 2) 왕명으로 함취정유지(含翠亭遺址)로 절을 옮겨 지었다.
1794년(정조 18) 이 절의 승려 성민(聖敏)·경신(敬信) 등의 발원으로 현재의 위치로 옮겨 짓고 절 이름을 신흥사(神興寺)라 하였다. 그 뒤 1846년(헌종 12)구봉화상(九峰和尙)이 칠성각(七星閣)을 지었고, 1849년성혜(性慧)가 적조암(寂照庵)을 창건하였으며, 1853년(철종 4) 대웅전(지금의 極樂殿)을, 1855년 명부전(冥府殿)을, 1865년(고종 2) 대방과 요사채를 짓고 이름을 다시 흥천사라 하였다.
1885년에는 대방(大房)을 중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존하는 당우(堂宇)로는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다포계(多包系)의 팔작지붕인 극락보전을 비롯하여 명부전·용화전(龍華殿)·칠성각·독성각(獨聖閣)·만세루(萬歲樓)·승방(僧房)·대방·일주문(一柱門)·종각(鐘閣)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문화유적총람  (문화재관리국, 1977)

  • 『한국사찰전서(寺刹全書)』(권상로 편,동국대학교 출판부,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박상국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