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상원사 동종(上院寺銅鐘)

공예문화재 | 유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상원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범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상원사 동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상원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범종.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국보 제36호. 높이 167㎝, 입지름 91㎝. 용뉴 좌우에 오목새김된 명문에 의해 이 종이 725년(성덕왕 24)에 주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처음에 어떠한 목적으로 주성되어 어느 절에 보관되어 있었는지 알 수 없으나, 안동의 『영가지(永嘉誌)』에 의하면 안동루문(安東樓門)에 걸려 있던 것을 1469년(예종 1) 국명(國命)에 의하여 현 위치로 옮겨 보관해 오고 있다고 한다. 현재는 종구(鐘口) 일부에 작은 균열이 생겨 수리를 거친 뒤 모작품(模作品)을 만들어 사용하고, 이 종은 사용하지 않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종의 정상에는 용뉴(龍鈕)와 용통(甬筒)이 있다. 용은 머리 부분이 크고 몸체가 용통에 붙어 있으며 발은 정상에 버티고 있다. 용통의 표면은 앙련(仰蓮)과 복련(覆蓮)을 두었으며, 그 사이에는 연화문과 당초문으로 장식하였다.
상대(上帶)와 하대(下帶)는 모두 아래위로 연주문대(連珠文帶)를 돌리고 유려한 당초문으로 장식되었으며, 드문드문 한 사람 내지 네 사람의 주악상(奏樂像)이 돋을새김된 반원권(半圓圈)을 돌렸다. 네 곳에 배치된 유곽(乳廓)은 당초문으로 장식되었고, 그 안에 연화로 돋을새김된 9개의 유두(乳頭)가 배치되어 있다.
종신에는 서로 마주보는 두 곳에 구름 위에 서서 무릎을 세우고 하늘을 날며, 공후(箜篌)와 생(笙)을 주악하는 비천상(飛天像)이 돋을새김되어 있다. 또 그 사이의 서로 마주보는 두 곳에 자방(子房)을 중심으로 8판연화(八瓣蓮華)를 돌리고 바깥 원의 안팎에 연주문을 돌렸으며 그 안에 당초문을 새긴 당좌가 있다.
종신은 상·하단이 모두 배가 부르고 종의 표면에 많은 공간이 있어 상하의 당초문대와도 조화를 이루며, 용통이나 유곽 등은 한국 종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준다. 현존하는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국보  (진홍섭 편, 예경산업사, 1985)

  • 한국의 미  (정영호 감수, 중앙일보사, 1985)

  • 한국종연구  (염영하,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4)

  • 「오대산 상원사 동종의 반이사실」(황수영,『역사학보』16,역사학회,196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호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