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신조(神照)

    불교인물

     고려후기 이성계의 군사 참모로 참전하여 봉복군에 책봉된 공신.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이성계의 군사 참모로 참전하여 봉복군에 책봉된 공신.승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신조(神照)는 공민왕과 우왕의 측근 승려였으며 후에는 이성계의 군사참모로 활동하였는데, 승려로서는 유일하게 공신호(功臣號)를 받았다. 그는 천태종 소속 사찰인 경상남도 진주의 용암사(龍巖寺), 강원도 원주의 각림사(覺林寺), 경기도 김포의 용화사(龍華寺) 등에서 주지로 있었다.
    신조는 공민왕에게 크게 총애를 받았는데, 1370년(공민왕 19) 나옹 혜근(懶翁惠勤)이 공부선(功夫選)을 주관할 때 출제 내용에 대하여 의문을 제기하기도 하였다. 한때 공민왕의 시해 혐의를 받았다가 풀려나기도 하였으며, 이후 우왕의 측근 승려로 활동하였다. 1383년(우왕 9) 신륵사의 대장각을 지을 때 전국의 불교계가 회합하였는데, 이때 신조는 천태종의 대표로 참가하였다. 1377년(우왕 3) 8월 해주의 전장에 이성계의 군사 참모로 참전하였으며, 1388년(우왕 14)에는 이성계를 따라 요동 정벌에 참여하여 위화도에서 회군에 관한 대책을 논의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공으로 공양왕대에 ‘봉복군(奉福君)’으로 책봉되었다. 1391년(공양왕 3) 1월 만의사(萬義寺)에서 7일간 소재도량을 베풀었고 이듬해인 1392년(공양왕 4) 2월 천태종 소속 대부분의 승려들이 동참하는 법회를 개최하였다. 여기서 신조는 ‘화엄삼매참의(華嚴三昧懺儀)’와 ‘묘법연경계환소해(妙法蓮經 戒環疏解)’를 강설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태조로부터 ‘봉리군(奉利君)’이라는 존호를 받았다. 1394년(태조 3)에는 석왕사를 중창하는 데 참여하였다. 이후 만의사에서 입적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경내에 그의 부도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영길
    개정 (2017년)
    황인규(동국대, 한국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