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곡선 ()

목차
관련 정보
가곡선
가곡선
고전시가
문헌
최남선이 시조 596수를 수록하여 1913년에 편찬한 시조집.
정의
최남선이 시조 596수를 수록하여 1913년에 편찬한 시조집.
개설

A5판. 106면. 1913년 신문관(新文館)에서 발행하였다. 가곡이란 시조를 부르는 곡명의 하나로, 시조는 시조창이나 노랫가락 이외에 가곡으로 부르는 것이 가장 우아하며, 현재도 그 곡이 전하고 있다.

내용

내용은 크게 책머리와 본문으로 나뉘어진다. 책머리에는 추인자(秋人子)가 쓴 서(序)가 있고 그 뒤에 일러두기가 있어 이 책의 편찬취지와 참조도서를 살필 수 있다.

이어서 목차가 나오고 다음에 음(音)·조(調)·풍도형용십오조목(風度形容十五條目)·매화점장단(梅花點長短)·장고장단(長鼓長短)·곡명자독법(曲名字讀法)·곡명이칭(曲名異稱) 등이 나와 시조창에 관계되는 사항들이 기재되어 있다. 이어 본문색인과 작가검색 등이 가나다순으로 정리되어 있어 해당부분의 내용을 찾아보기 편리하도록 해놓았다.

그 다음은 본문으로 시조가 게재되는데, 이는 곡조순에 의하고 있다. 곧, 우조(羽調)의 초중대엽(初中大葉)에서 시작되어 엇편(旕編)에서 끝나는 것이 그것이다. 각 작품은 한 줄로 내려 적되 장(章)을 구분하여 띄어 썼으며, 수록작품은 모두 596수이다.

책 명칭을 ‘가곡선’이라 한 데에서 시조명칭의 정착과정을 엿볼 수 있다. 최남선은 1907년 『대한유학생회회보』에 시조 4수를 발표하면서 ‘국풍(國風)’이라 칭하였으나 1913년 이 책에서는 ‘가곡’이라 칭하고, 그 뒤 1928년에 낸 시조집은 ‘시조유취(時調類聚)’라 칭하여 시조시의 문학적 장르명을 ‘시조’로 정착시키고 있다.

의의와 평가

시조집으로서의 『가곡선』은 시조 부흥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준 귀중한 문헌이지만, 아직도 시조시와 시조창의 구분이 애매하고 복합적 양상을 띤 점에서 시대적 한계를 보여 준다. 그러나 시조 표기의 한자활용은 시조 이해에 큰 도움을 주며, 곡조에 대한 자세한 풀이는 시조창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시조문학연구(時調文學硏究)』(서원섭, 형설출판사, 1979)
『한국시조문학사(韓國時調文學史)』(박을수, 성문각, 1978)
『한국현대시문학사(韓國現代詩文學史)』(정한모, 일지사, 1974)
『한국문학사(韓國文學史)』(조윤제, 탐구당, 1968)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