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가산리 석장승 ( 장승)

목차
관련 정보
사천 가산리 석장승 중 하신장 남장승 정면
사천 가산리 석장승 중 하신장 남장승 정면
민간신앙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사천시 축동면에 있는 조선시대 조창과 해운수호를 위해 세운 장승. 석장승.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사천 가산리 석장승(泗川 駕山里 石長丞)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민속문화유산(1974년 12월 24일 지정)
소재지
경남 사천시 축동면 가산리 626-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사천시 축동면에 있는 조선시대 조창과 해운수호를 위해 세운 장승. 석장승.
내용

1974년 경상남도 민속자료로 지정되었다. 조선시대 수로연변(水路沿邊)의 조창(漕倉)과 해운(海運)을 수호하고 역병(疫病)의 퇴치를 위하여 마을의 여러 곳에 석장승을 세워놓은 것으로 보인다.

화강석을 조각한 높이 1.2m, 너비 50㎝, 두께 30㎝의 석장승 2개와 높이 80㎝, 너비 30㎝, 두께 20㎝의 석장승 6개 등 모두 8개가 마을 입구와 제장(祭場)에 서 있다.

형태는 관복을 입고 손에 홀(笏)을 쥐었으며 남장승은 관모 같은 사모(紗帽)를 쓰고, 여장승은 머리 위쪽에 뿔 같은 모양이 있는 등 능묘(陵墓)의 무인 · 문인석과 비슷한 모습으로, 한 곳에 남녀 2쌍씩을 세웠다.

이 곳 주민들에 따르면 조선시대 경상남도 서부지역 7개 군현의 공물(貢物)을 모두 가산창(駕山倉)에 모아 해로를 통하여 중앙으로 보냈다고 한다.

이 때 이곳에 있던 조당(租堂)에 현감들이 모여 공물이 중앙에 무사히 안착하기를 비는 제사를 올리고 조창을 수호하기 위하여 이들 석장승을 세웠다고 전한다.

요즈음 석장승에 지내는 제사는 동제 성격으로, 1년에 한 번 음력 1월 1일 새벽 1시에 지낸다. 제관은 동민이 윤번제로 하나 흉(凶)이나 상(喪)을 당한 자는 제외한다.

제물은 돼지머리 · 고사리 · 콩나물 · 단술 등인데, 제사가 끝난 뒤 돼지머리는 땅에 묻고 제사 하루 뒤 오광대놀이를 한다. 제사의 비용은 동네 계에서 조달한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경상남도 편, 문화재관리국, 1972)
『벅수신앙현지조사』(이종철, 국립광주박물관, 1985)
「한국장승의 형상에 관한 연구」(박충렬, 동아대학교교육대학원석사학위논문, 1983)
집필자
이종철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