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근석 ()

목차
관련 정보
정읍 남근석 후면
정읍 남근석 후면
민간신앙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 칠보면에 있는 성기숭배의 한 형태인 남근석.
이칭
이칭
정읍백암리남근석, 자지바우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남근석(男根石)
지정기관
전북특별자치도
종목
전북특별자치도 시도민속문화유산(1977년 12월 31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 칠보면 백암리 1095번지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 칠보면에 있는 성기숭배의 한 형태인 남근석.
내용

1기. 1977년 전라북도 민속자료(현, 전북특별자치도 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일명 ‘자지바우’라고 한다. 성기숭배(性器崇拜)의 한 형태인 이 남근석은 이 마을의 당산(堂山)이며, 기자(祈子)의 대상이기도 하다.

이 남근석은 300년 전에 빈민구제와 선행을 많이 하였던 박잉걸(朴仍傑)이 세웠다고 전한다. 이 마을에는 원래 12당산(24개의 당산돌)이 있었는데 이 남근석도 그 중의 하나이며, 전에는 이 바위 앞에 ‘보지바우’도 있었다고 한다.

이 바위의 동반유적(同伴遺蹟)으로는 석장승 2기와 당산나무가 있다. 남근석의 재질은 화강석이며, 크기는 높이 165㎝, 둘레 88㎝의 원통형으로, 높이 100㎝의 사각형 기단 위에 세워놓았다. 모양이 사실적이며 섬세하게 다듬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음력 정월 초사흗날, 마을주민들이 집집마다 제비를 걷어 이곳에 돼지머리와 삼색실 등의 제수를 차려놓고 마을의 평안과 풍년을 비는 당산제를 지낸다.

또한, 아이를 낳지 못하거나 아들 낳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밤에 백설기와 과일 등을 이 바위에 차려놓고 기도를 올린다고 한다. 마을의 당산과 기자의 신앙물로서 신성시되며, 이 바위에 해를 끼치면 눈이 먼다는 속신이 있다.

참고문헌

『한국(韓國)의 성신앙현지조사(性信仰現地調査)』(국립광주박물관, 1984)
『문화재대관(文化財大觀)』(전라북도, 1979)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종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