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장사 석장승 ( 장승)

목차
관련 정보
상주 남장사 석장승 정측면
상주 남장사 석장승 정측면
민간신앙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상주시 남장사 입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장승. 석장승.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남장사 석장승(南長寺 石長丞)
지정기관
경상북도
종목
경상북도 시도민속문화유산(1982년 02월 24일 지정)
소재지
경북 상주시 남장동 산63-6번지
목차
정의
경상북도 상주시 남장사 입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장승. 석장승.
내용

1구. 1982년 경상북도 민속자료(현, 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노음산(露陰山) 중턱 남장사 입구의 불교사찰과 민속신앙이 접목된 석장승이다. 장승에 새겨진 명문으로 보아 1832년(壬辰七月立)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려 초에 강감찬(姜邯贊) 장군이 상주(尙州) 목사로 있을 때 비둘기 한 쌍을 구워먹은 부부에게 살생을 하지 말라는 불가(佛家)의 전설이 얽혀 있는, 단독으로 세워진 돌장승이다. 자연 그대로의 화강석을 최대한 살려서 좌우 대칭을 잃은 거대한 돌의 윗 부분에 마을 미륵 형태의 얼굴을 조각하였다.

중량감 있는 바위 몸체를 하체(下體)로 이용하고 여기에 신장명문(神將銘文)과 연호를 새겼다. 못생긴 메주같은 얼굴에 머리 윗 부분은 세모난 민대머리이고, 눈썹과 눈동자 표시가 없이 좌우로 치켜진 툭 나온 왕눈, 왼쪽으로 비뚤어진 세모난 주먹코를 조각하였다.

비뚤어지게 새긴 꼭 다문 한일자(一字) 입을 선각(線刻)하고, 입 양옆 아래쪽으로 송곳니 두개를 새겨 팔자(八字) 형태를 그리고 있다.

높이는 186㎝로 몸통 중간 부분에 ‘하원당장군(下元唐將軍)’이라 새기고 작은 글씨로 임진칠월립(壬辰七月立 : 1712년, 1772년, 1832년, 1892년)이 씌어 있다. 정확한 건립 연대의 고증은 어려우나 남장사 대웅전 중건시기로 추정하고 있다.

절에 오르는 남장사 신도들과 행인들이 조약돌을 던져 석장승 목부분까지 돌무지를 이룬 적도 있었다. 상주군의 상맥회에서 1968년 남장사 일주문에서 300m떨어진 오른쪽 길 원래 위치에서 현재의 남장사 저수지 서쪽으로 옮겼다.

민간신앙을 함께 믿는 신도들과 마을 사람들이 간단한 주과포(酒果脯)를 차리고 두 손을 비비며 가내평안과 득남의 소원을 빌기도 한다. 사찰의 기년명(記年銘) 장승으로 민예적 가치가 풍부한 민속문화유산이다.

참고문헌

『경북지방 장승·솟대신앙』(국립민속박물관, 1990)
『벅수와 장승』(김두하, 집문당, 1990)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종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