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소당집 ()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백광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4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백광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4년에 간행한 시문집.
서지적 사항

3권 1책. 석판본.

내용

1964년 그의 후손 진기(進基)·남국(南國) 등에 의해 편집, 간행되었다. 권두에 윤형식(尹馨植)의 서문과 권말에 백관기(白觀基)·백남주(白南柱)의 발문이 있다.

권1에 시 15수, 소(疏) 3편, 서(書) 3편, 잡저 1편, 제문 3편, 행장 1편, 유묵 1점, 권2·3은 부록으로 시 8수, 만사·통문 각 2편, 가장·묘갈명·세계 각 1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가운데 소의 <신구박현석 윤명재양선생소 伸救朴玄石尹明齋兩先生疏>는 전 이조판서 박세채(朴世采)의 파직은 부당한 것으로 세용(世用)과 경국(經國)을 위해 복직시킬 것과 윤증(尹拯)에 대한 배사(背師)의 의론은 이미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이상, 특용(特用)하여 종사(宗社)의 보익(輔翼)으로 삼을 것을 주청한 글이다.

또한, 사림을 대표해서 올린 <봉암서원청액소 鳳巖書院請額疏>는 임진왜란 때 화차(火車)를 만들어 권율(權慄)을 도와 대공을 세운 변이중(邊以中)의 공훈과 입암산성(笠巖山城)을 지키다 순절한 윤진(尹軫)의 절의, 광해군의 패륜과 정인홍(鄭仁弘)의 무리를 비판하는 상소를 올린 것이다.

그리고 장성에 은거한 변경윤(邊慶胤)의 충효, 주경정학(主敬精學)한 변휴(邊烋)의 학행을 추모하여 그들을 제향한 봉암서원에 대해 사액하여 줄 것을 청하고, 그들의 업적을 선양하여 풍교를 흥기시킬 것을 주장하였다. 전주대학교 도서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