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재문집 ()

목차
관련 정보
신태구의 각재문집 중 권수면
신태구의 각재문집 중 권수면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신태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7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신태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7년에 간행한 시문집.
서지적 사항

12권 6책. 필사본. 간기가 없어 간행연대는 분명하지 않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내용

권1∼3에 시 108수, 서(書) 62편, 권4∼9는 잡저 41권, 권10∼12는 서(序) 8편, 발 7편, 잠 1편, 찬 3편, 상량문 1편, 언행록 3편, 축문 3편, 제문 5편, 애사 1편, 비 3편, 묘표 4편, 묘갈명 1편, 묘지명 2편, 행장 4편, 유사 1편, 잡지(雜誌)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도통부(道統賦)」는 유학의 발전과정을 밝힌 것으로 성인의 탄생과 더불어 도학이 발전했다고 설명, 삼황오제를 비롯하여 하·은·주의 우(禹)·탕(湯)·문왕(文王)·무왕(武王)과 공자·맹자·주자 등의 업적을 밝히고, 우리나라에서는 이이(李珥)와 송시열(宋時烈)이 도학을 이어받았다고 주장하였다.

시는 자연을 읊은 것이 대부분이나 그 중에는 격동하는 시대에 참여하여 나라에 이바지하지 못하고 세월을 허송하고 있음을 스스로 탄식한 것도 있다.

서(書) 가운데 「상성암박선생(上醒菴朴先生)」과 「의여이습재직신(擬與李習齋直愼)」은 태극의 원리와 성리설의 인심과 도심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이이의 이기일원론(理氣一元論)을 지지하였다.

「독소자경세서(讀邵子經世書)」는 송나라의 학자 소옹(邵雍)의 『황극경세서(皇極經世書)』를 읽고 기삼백(朞三百)의 도수 해석이 역서(曆書)와 차이나는 점을 지적하여 설명한 것이다. 이밖에 경전에서 의심나는 곳을 지적, 설명한 「논맹혹문고이(論孟或問考異)」·「논맹의의수록(論孟疑義隨錄)」·「사서주고이(四書注考異)」 등이 있고, 송시열의 문집을 읽고 주해한 「송자대전의록(宋子大全疑錄)」이 있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