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도 3·1운동 ( )

목차
관련 정보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대한독립여자선언서
근대사
사건
1919년 3·1운동 때 간도에서 일어난 독립만세운동.
목차
정의
1919년 3·1운동 때 간도에서 일어난 독립만세운동.
내용

국내에서 3·1운동의 거센 물결이 일어나자 간도 지방에서도 이에 호응,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였다.

간도의 독립만세운동은 1919년 3월 12일서간도 지방의 중심지인 유하현 삼원보(柳河縣三源堡)와 통화현 금두(通化縣金斗)에서 독립선언축하회를 개최하고, 만세시위운동을 벌인 데서 비롯되었다. 북간도 지방의 만세운동은 다음날인 3월 13일, 이 지방의 중심지이고 많은 한국인이 거주하는 용정(龍井)에서 처음 일어났다.

이날 정오, 천주교회당의 종소리를 신호로 용정 북쪽의 서전대야(瑞甸大野)에는 1만 명 가량의 한국인이 모여들었다. 용정의 한국인은 거의 다 참석했고, 부근 1백리 안의 동포가 거의 다 모여들어 독립축하회 식장의 넓은 뜰을 꽉 메웠다.

독립축하식은 김영학(金永學)의 ‘독립선언포고문’의 낭독으로 시작되었고, 축하회를 마친 군중은 ‘대한독립’이라고 쓴 큰 기를 앞세우고 만세시위행진에 들어갔다.

그러나 이 계획을 사전에 탐지한 일본은 중국 관헌과 교섭하여 맹부덕(孟富德)이 거느린 중국 군대로 하여금 독립만세운동을 저지하게 했다. 군중의 위세를 꺾을 수 없음을 안 맹부덕은 선두의 대한독립기를 빼앗고 발포명령을 내려 무차별사격을 감행하여, 18명이 현장에서 사망하고 30여 명이 부상한 채 해산되었다.

그뒤에도 이 지역에서의 독립만세운동은 계속되어 17일의 용정, 20일의 훈춘(琿春), 26일의 백초구(百草溝), 31일의 고집지(高集地)에서의 만세시위운동을 비롯하여, 4월 중순까지 크고 작은 만세운동이 일어났다.

참고문헌

『삼일운동』(김진봉, 민족운동총서 2, 1980)
『독립운동사 3』(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1)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