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산 혜산진전투 ( )

목차
근대사
사건
1919년 8월 홍범도(洪範圖)가 지휘하는 대한독립군이 함경남도의 갑산 · 혜산진으로 진출하여 일본군과 벌인 전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19년 8월 홍범도(洪範圖)가 지휘하는 대한독립군이 함경남도의 갑산 · 혜산진으로 진출하여 일본군과 벌인 전투.
내용

홍범도는 1907년부터 2백여명의 의병·포수들과 함께 함경남도의 북청·삼수·갑산 등지에서 유격전을 전개하여 용맹을 떨치고 있었는데, 일제가 우리 나라를 무력으로 점령하자 만주로 들어가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3·1운동이 일어난 뒤 그는 다시 의병·포수들을 모으고 무기를 준비하여 대한독립군을 조직하고 국내진입작전을 전개하였는데, 제일 먼저 국내로 진입한 지역이 삼수·갑산·혜산진이었다.

이 지방은 국경지역으로, 장병들이 일찍이 사냥과 대일전투로 지리에 익숙해진 탓으로 작전활동이 편리하기 때문이었다. 일제는 이와 같은 독립군의 국내진입전을 저지하기 위하여 국경선 부근에 보다 많은 증원군경을 파견하여 그들로서는 물샐틈없는 방어선을 구축하고 경계하던 중이었다.

그러나 대한독립군 200여명은 사령관 홍범도의 작전지휘에 따라 두만강을 건너와 혜산진·갑산 지방의 일본군수비대를 기습하여 총기와 탄약 등 많은 노획물을 얻는 등 일제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였다. 이 갑산·혜산진전투는 독립군의 국내진입작전의 선도가 되었다.

참고문헌

『독립운동사 2·3·5』(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1·197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