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지금니 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46 ( )

목차
관련 정보
감지금니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46
감지금니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46
불교
문헌
문화재
고려후기 『대방광불화엄경』 주본의 권46을 감색 종이에 금분(金粉)으로 필사한 불교경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감지금니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46(紺紙金泥大方廣佛華嚴經 周本 卷四十六)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84년 05월 30일 지정)
소재지
경남 양산시 하북면 통도사로 108, 통도사 (지산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후기 『대방광불화엄경』 주본의 권46을 감색 종이에 금분(金粉)으로 필사한 불교경전.
내용

권46 1권 1축(軸). 필사본. 1984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당나라 실차난타(實叉難陀)가 번역한 80권의 『화엄경』 가운데 권46으로, 「불부사의법품(佛不思議法品)」의 전반부 내용이며 권자본으로 되어 있다.

권머리에 4주(四周) 금강저(金剛杵)와 법륜무늬 안에 「불부사의법품」의 변상도가 모두 금니로 되어 있고, 이어서 금니의 경문이 필사되어 있다. 표지 부분이 떨어져 나가 새로 배접되어 있으며, 변상도 하단 부분은 훼손된 곳이 있기는 하나 경문은 대체로 양호하게 보존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비록, 사성기(寫成記)가 없어 확실한 연대나 발원동기 및 발원자는 알 수 없으나, 변상도와 글씨의 솜씨 등이 14세기에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고려시대 사경으로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되고 있다. 경상남도 양산시 통도사 성보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국보(國寶) 12 서예(書藝)·전적(典籍)』(천혜봉 편, 예경산업사, 1985)
집필자
박상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