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지은니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13 ( )

목차
관련 정보
감지은니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13
감지은니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13
불교
문헌
문화재
1330년 『대방광불화엄경』 진본의 권13을 감색 종이에 은니로 필사한 불교경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감지은니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13(紺紙銀泥 大方廣佛華嚴經 晋本 卷十三)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1년 12월 16일 지정)
소재지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152길 53, 호림박물관 (신림동,호림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330년 『대방광불화엄경』 진본의 권13을 감색 종이에 은니로 필사한 불교경전.
내용

1권(권13) 1축. 1991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동진(東晉)의 불타발다라(佛馱跋陀羅)가 한역한 것으로 구역본(舊譯本) 또는 진본(晉本)으로 불리는 60권으로 구성된 것 가운데 한 권이다. 두루마리로 제본(卷子本)되어 있는데, 표지는 금·은니 보상당초문으로 장식되어 있고 경명(經名)은 금니로 묘사되어 있다.

본문은 거의 반 이상이 보서(補書)되어 있고 권말에 ‘住持大師向如補書(주지대사향여보서)'라는 기록이 있어 1330년경 해인사 주지였던 목암체원(木庵體元)이 파손된 사경을 보완하여 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호림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동산문화재지정조사보고서(動産文化財指定調査報告書)』(박상국, 문화재관리국, 1991)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박상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