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완숙 ()

목차
천주교
인물
조선 후기에, 신유박해 당시의 순교자.
이칭
이칭
골룸바
인물/전통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1761년(영조 37)
사망 연도
1801년(순조 1)
출생지
충청남도
주요 관직
천주교회 여성회장
관련 사건
신유박해
목차
정의
조선 후기에, 신유박해 당시의 순교자.
내용

충청남도 내포지방의 양반의 서자 집안에서 태어나 덕산에 사는 홍지영(洪芝榮)에게 후처로 시집갔으나, 남편의 성품이 용렬하여 원만한 가정생활을 이루지 못하였다.

천주교가 충청도 지방까지 전해지자 교리를 배우기 시작하였고, 신해박해의 여파로 1791년에 체포되었다가 풀려나기도 했다. 이후 천주교를 반대하는 남편과 헤어져 시어머니와 딸 순희(順喜), 전처의 아들 필주(弼周)와 함께 서울로 이사해 살았다. 서울에 올라온 뒤 교우들과 접촉하면서 전교에 힘쓰는 한편, 지황(池璜) 등을 도와 신부 주문모(周文謨)를 영입하는 데 큰 소임을 하였다.

주문모가 1795년(정조 19) 12월 밀입국하여 서울최인길(崔仁吉)의 집에 숨어서 전교활동을 하던 중, 1795년 6월 배교자 한영익(韓永益)의 밀고로 체포령이 내려지자, 강완숙은 그를 자기집 나뭇광에 숨겨주었으며, 그 뒤 6년간 주문모의 전교활동을 여러 모로 도왔다.

주문모는 그녀에게 영세를 주고 여회장으로 삼아 여자들에 대한 전교를 전담하게 하는 한편, 교회일을 맡아보게 하였다. 그녀는 당대의 남인학자들과도 교유하여 교리에 대한 토론도 하였으며, 구변과 수완이 좋아 많은 부녀자들을 감화시켜 입교시켰는데, 특히 왕실의 은언군(恩彦君)의 처 송씨와 그의 며느리 신씨(申氏)에게 교리를 가르쳐, 주문모에게 직접 영세를 받게까지 하였다. 아울러 교리연구 및 전교단체인 명도회(明道會)의 회원으로서, 송씨와 신씨를 명도회에 가입시키기도 했다.

이와 같은 그녀의 다방면에 걸친 활동으로 교세는 크게 늘어났지만, 1801년 신유박해가 일어나자 같은 해 2월 28일 체포되어 갖은 고문으로 주문모의 행방을 추궁당하면서도 끝내 함구하여, 7월 2일 서울 서소문 밖에서 참수되었다. 2014년 8월 1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거행된 시복식에서 복자(福者)의 자리에 올랐다.

참고문헌

『순조실록(純祖實錄)』
『황사영백서(黃嗣永帛書)』
『사학징의(邪學懲義)』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