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암기적비 ()

목차
관련 정보
서울 금암기적비 정면
서울 금암기적비 정면
서예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은평구에 있는 조선후기 정조가 세운 기적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금암기적비(黔巖紀蹟碑)
지정기관
서울특별시
종목
서울특별시 시도유형문화유산(1978년 12월 18일 지정)
소재지
서울 은평구 진관동 45-5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은평구에 있는 조선후기 정조가 세운 기적비.
내용

1978년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비 높이 1.41m. 1781년(정조 5) 왕이 숙종의 명릉(明陵)을 참배하고 서울로 돌아오던 도중에 할아버지 영조의 옛일을 회상하면서 친히 비문을 짓고 쓴 비이다.

비문의 내용은 영조가 세제(世弟) 시절인 1721년(경종 원년)에 부왕의 탄신일(팔월 보름)을 맞이하여 명릉을 참배하고 귀환하던 도중 날이 어두워져 검암(黔巖)의 덕수천(德水川) 변에 잠시 머물었는데, 이곳 역사(驛舍)의 참장(站將)이던 이성신(李聖臣)이 소도둑을 잡았다가 도둑의 딱한 사정을 듣고 그를 타일러 보낸 일을 목격하고, 뒤에 왕위에 올라서도 이를 거울삼아 선정을 베풀었다는 것을 적은 것이다.

1781년 8월초에 비문을 짓고 써서 그 달 15일에 세웠다. 비는 네모받침돌 위에 비신(碑身)을 얹고 그 위에 팔작지붕 모양의 옥개석을 얹는 일반 형식이다. 당시 이곳은 고양군 검암리로 의주(義州)로 향하는 역참으로 사용되던 곳인데, 현재 역사는 없어지고 하마비(下馬碑)만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한국금석문대계』서울특별시편(원광대학교출판국, 1993)
『서울문화재대관』(서울특별시, 1987)
『서울금석문대관』(서울특별시, 198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