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제현수필 ()

목차
관련 정보
기묘제현수필 표지
기묘제현수필 표지
서예
유물
문화재
조선 전기 기묘명현의 송별시를 모은 서첩.
목차
정의
조선 전기 기묘명현의 송별시를 모은 서첩.
내용

1994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이 서첩은 순흥안씨 사재(思齋) 안처순(安處順)이 1518년 홍문관 박사로 재직할 때 남원에 계신 모친을 위해 가까운 곳의 지방관을 자청, 구례 현감에 부임하게 되자, 유용근(柳庸謹), 조광조(趙光祖)를 비롯한 동료·친우들이 송별의 뜻에서 서(序)·시(詩) 등을 지어준 것이다.

아들 안전(安瑑)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모두 24명의 필적이 48면에 실려있다. 이 수필첩에는 김인후(金麟厚)가 1549년 7월에 쓴 발문과 호남 안찰사 한준겸(韓浚謙)이 1603년에 쓴 발문이 있다. 그 가운데 한준겸의 발문에 따르면, 1601년 남원을 지나다가 이 서첩을 보고 이를 서울로 가지고 가 친우들에게 보였는데, 대제학 이호민(李好閔)은 궁중 장인을 시켜 깨끗이 표장(表粧)하게 하고 명필 한호(韓濩)에게 표제(表題)를 부탁했다고 한다.

뒤쪽에는 조인영(趙寅永)이 1829년에 전라감영에서 다시 표장하고 일부를 판각하여 원본을 후손에게 돌려주었다는 1830년의 발문이 있으며, 맨 끝에는 송병선(宋秉璿)의 발문이 붙어있다.

이 수필첩은 안처순이 기묘명현에게서 받은 서간을 모은 「기묘제현수첩」과 함께 16세기 정치사 및 서예사를 연구하는 데에 있어 귀중한 사료로 평가된다.

참고문헌

『’94 지정문화재보고서』(문화재관리국, 199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