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인관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과거의 시권(試券 : 답안지)에 확인 도장을 찍던 과장(科場) 종사관.
이칭
이칭
검인관(檢印官), 타인관(打印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과거의 시권(試券 : 답안지)에 확인 도장을 찍던 과장(科場) 종사관.
내용

검인관(檢印官) 또는 타인관(打印官)이라고도 하였다. 조선 초기에는 예조좌랑이 당연직으로 임명되었으나, 후기에는 예문관·성균관·교서관·승문원의 4관 관원 중에서 차출, 임명하였다.

시권의 날인은 시권을 넣은 겉봉투에 하는 외타인(外打印)과 시폭(試幅 : 답안지)에 하는 내타인(內打印)이 있었는데, 전자는 시험 치르기 전 녹명소(錄名所 : 과거를 치르는 자의 신분을 적는 장소)에서 녹명관들이 행하였고, 후자는 과장내에서 타인관, 즉 검인관들이 행하였다.

이는 시폭과 시폭의 접착 부위에 예조의 관인을 찍는 것인데, 초기에는 시험 도중에 검인관들이 장내를 순회하면서 실시하였으나, 1713년(숙종 39) 이후에는 시험이 끝난 뒤 시권을 거두어 책으로 만든 뒤에 일괄처리하였다. 검인관이 규격에 어긋난 시권을 적발하지 못하고 날인하였을 경우에는 위령률(違令律)에 의해 처벌되었다.

참고문헌

『속대전(續大典)』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학제(學制)와 과거제(科擧制)」(조좌호, 『한국사』10, 국사편찬위원회, 1977)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