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황소서 ()

목차
관련 정보
계원필경 / 격황소서
계원필경 / 격황소서
한문학
작품
신라 헌강왕 때 최치원(崔致遠)이 당나라 고변(高騈)의 종사관으로 있을 때 지은 격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신라 헌강왕 때 최치원(崔致遠)이 당나라 고변(高騈)의 종사관으로 있을 때 지은 격서.
내용

최치원이 당나라에서 귀국한 이듬해 자신이 편찬하여 헌강왕에게 올린 다섯 편의 저서 중의 하나인 『계원필경집(桂苑筆耕集)』 20권 중 제11권의 첫머리에 수록되어 있다.

당나라 때에 있었던 유명한 민란인 황소(黃巢)의 난 때 그 괴수 황소에게 항복을 권유하기 위하여 보내는 격문을 대필한 것이다. 내용은 도(道)와 권(權)을 내세워 천하대세의 운행이치를 밝히고, 당나라 조정의 바르고 강성함과 황소 무리의 비뚤어지고 무모함을 대비시켜 사태를 올바로 파악하여 항복하도록 권유한 것이다.

의의와 평가

특히 이 글 중의 “천하의 사람들이 모두 죽이기를 생각할 뿐만 아니라 땅속의 귀신들도 벌써 죽이기를 의논했다.[不唯天下之人皆思顯戮 抑亦地中之鬼已議陰誅]”라는 구절에서 황소가 의자에서 내려와서 무릎을 꿇었다는 일화가 『백운소설(白雲小說)』에 전한다.

이 글의 문체는 대표적인 사륙변려문(四六騈儷文)으로, 변려체의 형식미 및 대장법(對仗法)의 묘는 독보적인 것이었고, 또 후세의 문장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다.

형식에 너무 치우쳐 작자의 독특한 사상과 정서의 결여가 하나의 결함이 되고 있으나, 문학사상 신라 전 기간을 통하여 가장 뛰어난 문장으로 평가되고 있다.

참고문헌

『계원필경집(桂苑筆耕集)』
『삼국사기(三國史記)』
「동국문종최고운문학」상 (서수생, 『어문학』1, 1956)
「동국문종최고운문학」하 (서수생, 『어문학』2, 195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