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검서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 후기 규장각에 정원 외로 두었던 관직.
이칭
이칭
겸검서관
목차
정의
조선 후기 규장각에 정원 외로 두었던 관직.
내용

정식명칭은 겸검서관(兼檢書官)이다. 규장각의 검서관 4인은 임기 30개월을 채우면 전임시켰는데, 그 중 2인을 홍문관에서 임의로 선임하여 겸검서관으로 호칭하고, 무반의 직함 즉 서반체아직(西班遞兒職 : 현직을 떠난 무신을 예우하기 위하여 만든 관직)을 주도록 하였다.

이는 규장각에 직제가 마련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에게 녹봉을 주기 위한 방편이었다. 이는 또한 규장각의 업무효율과 인재의 활용을 위한 제도였으며, 동시에 서얼 출신의 검서관들을 우대하기 위한 조처였던 것으로 보인다. →검서관

참고문헌

『대전회통(大典會通)』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