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내취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 후기 금위영 · 어영청 · 용호영(龍虎營) 등에 분속된 병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 금위영 · 어영청 · 용호영(龍虎營) 등에 분속된 병사.
내용

지방에서 징집된 내취(內吹 : 궁중 취타대)의 취고수(吹鼓手)이다. 내취는 조라[照羅赤, 또는 詔刺赤]라고도 하여 선전관청에 소속된 군악대였다.

이들 중 서울 출신은 황색의 초립과 복장을 착용하여 황내취라 하였고, 지방에서 징집된 대원들은 검정색의 초립과 의복을 착용하여 흑내취라 불렀다. 영조 때는 내취의 정원이 350여 인에 달했으나 실제인원은 100여 인에 불과하였다.

그 뒤 재정문제 등으로 지방 출신의 흑내취를 3군영의 취고수로 돌려보내고 행사 때만 내취로 동원하였기 때문에 겸내취라 부르게 되었다. 이에 대해 본래의 황내취는 원내취(元內吹)라 불렀다. 뒤에는 겸내취도 황색 복식을 갖추게 되고, 이들이 내취의 대부분을 차지하였기 때문에 곧 궁중 취타대를 대표하게 되었다.

정조 때에는 95인으로 편성되었으며, 어전에서 군악을 연주하고 또 왕의 행차시에는 시위행렬에 참여하였다. 이 때는 23인이 어가의 앞에서 좌우로 나누어 행진하였다. →내취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속오례의(續五禮儀)』
『대전회통(大典會通)』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만기요람(萬機要覽)』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