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고려 말부터 조선시대에 걸친 주요부서의 실무담당 종4품 관직.
목차
정의
고려 말부터 조선시대에 걸친 주요부서의 실무담당 종4품 관직.
내용

충선왕 때 문하부(門下府)의 요직으로 잠깐 두었던 적이 있었고, 공양왕 때 관찰사의 보좌관으로 1인씩, 도평의사사 부속 경력사(經歷司)의 속관으로 1인을 설치하였다.

조선 초기에도 도평의사사와 관찰사의 속관으로 두었으나, 전자는 1400년(정종 2)에 폐지되고 후자는 1465년(세조 11)에 폐지됨으로써 경력의 지방관직은 없어졌다.

그러나 조선 초기부터 새로이 충훈부(1인)·의빈부(1인)·의금부(무정수, 도사와 합쳐 10인)·개성부(1인)·중추부(1인)·오위도총부(6인)에 이 직을 설치하여 행정실무(주로 공문서의 처리)의 책임을 맡게 하였다.

조선 후기에 이르러 충훈부·의빈부·의금부의 경력은 폐지되었으나 오위도총부에는 4인이 증원되었고, 강화부와 광주부에는 잠시 설치되었다가 판관으로 대체되었다. 따라서, 경력은 도사(都事)와 함께 부급(府級)의 주요관아에서 실무를 장악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태조실록(太祖實錄)』
『정종실록(定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경국대전(經國大典)』
『대전회통(大典會通)』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역주경국대전(譯註經國大典)』-주석편-(한우근 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6)
「조선초기(朝鮮初期)의 관찰사(觀察使)」(장병인, 『한국사론(韓國史論)』4, 서울대학교, 1978)
집필자
이영춘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누구나 자유로이 이용 가능하며,
    항목 내용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