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수소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한성부의 치안 업무를 위해 설치된 최말단 관서.
이칭
이칭
복처(伏處)
목차
정의
조선시대 한성부의 치안 업무를 위해 설치된 최말단 관서.
내용

‘복처(伏處)’라고도 한다. 경수소는 도성(都城) 안팎의 도적을 방비하고 화재 등을 예방하기 위하여 좌순청(左巡廳)·우순청(右巡廳) 순라군이 야간에 거처하던 곳이다.

설치 시기는 자세하지 않으나 1436년(세종 18) 3월 도성 안팎의 경수소를 정비하여 궁곡심처(窮谷深處)에 13개소만 남겨두었고, 1개소에 오원(五員) 1인, 별군(別軍) 5인, 시위패(侍衛牌) 3인을 배치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국초(國初)부터 설치된 것 같다.

그 뒤 도성의 인구 증가 및 치안 행정이 다양화되면서 세조 때에는 도성 안에 87개소, 도성 밖에 19개소 등 106개소로 늘어났다. 모든 곳에는 정병 2인이 부근에 사는 방리인(坊里人) 5인을 거느리고 활·칼·막대 등의 무기를 휴대하고 숙직하면서 지켰다.

1462년(세조 8)부터는 갑사(甲士)·별시위(別侍衛)·파적위(破敵衛)·별군·기병·보병 등을 동원해 경수소마다 2인씩 배치시켜 방리인과 함께 숙직시켰고, 이들은 3일마다 교대하였다.

조선 후기에는 경성 안팎의 순찰을 훈련도감·금위영·어영청의 3군문과 좌·우포도청이 책임졌다. 동시에 포도청은 좌·우순청을 두고 다음과 같이 16개소의 경수소를 두어 책임구역을 행순(行巡)하게 하였다.

우순청-1패 : 의정부 앞, 2패 : 공조 앞, 3패 : 송기교(松杞橋), 4패 : 소의문(昭義門) 안, 5패 : 경영고(京營庫) 앞, 6패 : 소의문 밖, 7패 : 숭례문(崇禮門) 밖 연못가, 8패 : 도저동(桃楮洞).

좌순청-1패 : 회현동의 병문(屛門), 상2패 : 남산동, 하2패 : 필동, 3패 : 청교(淸橋), 4패 : 의동(義洞)의 병문, 5패 : 재동, 6패 : 수표교(水標橋), 7패 : 흥인문(興仁門) 밖.

참고문헌

『세종실록(世宗實錄)』
『문종실록(文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경국대전(經國大典)』
『대전회통(大典會通)』
『만기요람(萬機要覽)』
『역주경국대전(譯註經國大典)』-주석편-(한우근 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