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차
의생활
개념
삼국시대 때 제직된 모직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때 제직된 모직물.
내용

우리 나라와 중국·일본에서 통칭된 직물이다. 계는 부여에서 외국에 출입할 때 입었던 기록이 있으며, 신라시대에도 복식금제(服飾禁制)의 많은 품목으로 기록되어 있다.

『일본서기(日本書紀)』에는 적은 수이기는 하나 백제에서 낙타와 양을 받아들여 모직물이 성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고려사(高麗史)』에는 고려시대에 거란으로부터 많은 수의 낙타와 양을 받은 기록이 있어, 일찍이 우리 나라는 모직물이 일반적으로 생산, 사용되었음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고려시대에는 화려한 문양직물로 제직되어 중국으로 많이 수출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조선시대에도 모직물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난다.

금은선계금(金銀線罽錦)·홍지금은오색선직성화조계금(紅地金銀五色線織成花鳥罽錦) 등이 고려시대에 수출된 대표적인 계이다. 따라서, 당시 중국은 모직물을 제직하는 일과 사용하는 일이 우리보다 뒤져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계금이란 모의 문직물(文織物)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직물(織物)의 종류(種類)에 관(關)한 연구(硏究)」(민길자, 『국민대학교교육연구소 교육논총』6, 198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