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부천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교서관정자, 지제교, 사헌부장령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군섭(君涉)
월봉(月峯)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78년(선조 11)
사망 연도
1636년(인조 14)
본관
장흥(長興)
주요 저서
월봉집(月峯集)
주요 관직
사헌부장령
관련 사건
정묘호란
정의
조선 후기에, 교서관정자, 지제교, 사헌부장령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장흥(長興). 자는 군섭(君涉), 호는 월봉(月峯). 호조참의 고맹영(高孟英)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의병장 고경명(高敬命)이고, 생부(生父)는 고처후(高處厚)이며, 어머니는 함평이씨(咸平李氏)로 관찰사 이경(李璥)의 딸이다. 고인후(高因厚)에게 입양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05년 진사가 되었고, 1615년(광해군 7) 38세에 알성문과시에 병과로 급제, 교서관정자(校書館正字) · 지제교(知製敎) · 사헌부장령 등 청환직(淸宦職)을 역임하였다. 1624년(인조 2) 주문사(奏聞使)의 서장관으로 북경(北京)에 다녀왔다.

1613년 이이첨(李爾瞻)이 폐모론을 제기하자 진사 정택뢰(鄭澤雷)와 함께 그 부당함을 상소하였으며, 1624년 고향인 창평(昌平)에 있을 때 이괄(李适)의 난이 일어났다는 소문을 듣고 의병을 모집하여 태인(泰仁)에 이르러, 이괄이 이미 피살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으로 되돌아갔다.

1627년 정묘호란 때는 공주 등지로 피란가는 동궁을 호가(扈駕)하기도 하였다. 학문이 고매하고 천품이 겸손하면서도 의리에 강직하였다.

고부천이 죽자 김상용(金尙容) · 장유(張維) · 최명길(崔鳴吉) · 이상형(李尙馨) 등 당시 명공석학들의 많은 만장이 답지하였다. 저서로는 『월봉집(月峯集)』9권이 있다.

참고문헌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인조실록(仁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월봉집(月峯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