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암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종연의 서 · 제문 · 잡저 · 만사 등을 수록한 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종연의 서 · 제문 · 잡저 · 만사 등을 수록한 문집.
내용

4권 2책. 목활자본. 1911년 족질 상각(相慤)이 간행하였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상각의 발문이 있다. 장서각 도서에 있다.

권1에 시 56수, 서(書) 19편, 권2·3에 잡저 6편, 제문 13편, 권4에 시장(諡狀)2편, 행장 3편, 부록으로 만사 13편, 제문 8편, 뇌사(誄辭) 1편, 가장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잡저의 「사원강의(泗院講義)」와 「녹재강의(鹿齋講義)」는 사서(四書)와 『근사록(近思錄)』·『심경(心經)』 등에 대한 논술이다.

그 가운데 『대학』의 ‘심(心)’을 설명하면서 수신(修身)과 정심(正心)의 도는 ‘복성(復性)’에 있으니 주자의 『대학』 서문에서도 “하늘이 성(性)을 내려주었다.”고 하였다. 『중용』의 내용도 ‘심’ 한 글자를 벗어나지 않으며, 『대학』과 『중용』은 서로 안팎〔表裏〕을 이룬다고 강조하였다.

『맹자』 강의에서는 『논어』에서의 인(仁)은 용(用)을 말하였기 때문에 애(愛)의 이치를 먼저 설명하였고, 『맹자』에서의 인은 체(體)를 말하였으므로 심(心)의 덕(德)을 먼저 설명한 것이라고 하였다.

『중용』 강의에서는 사람이 하늘에서 받은 성(性)의 원리에 대하여 심과 성은 한 이치이며, 성을 높이는 것은 심을 높이는 것임을 논하고, 학문은 경(敬)을 근본으로 하지 않으면, 지식을 쌓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덕에 나아가는 바탕〔基本〕도 될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그밖에 『근사록』의 태극도설(太極圖說), 『심경』, 사단칠정설(四端七情說) 등에 대한 내용이 있어, 심성론·이기론을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되는 자료이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