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진소 ()

목차
근대사
제도
대한제국기 어공(御供)과 사전(祀典) 거행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였던 임시기관.
목차
정의
대한제국기 어공(御供)과 사전(祀典) 거행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였던 임시기관.
내용

1907년 2월 궁내부 안에 설치되었다. 통감부 설치 이후 일제에 의한 황실재산의 침탈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생겨난 기관이다.

내수사(內需司)·용동궁(龍洞宮)·어의궁(於義宮)·수진궁(壽進宮)의 소속직원 및 하속(下屬)을 폐지하고 각궁사무정리소(各宮事務整理所)를 두어 내수사·용동궁·어의궁·수진궁·명례궁(明禮宮)·육상궁(毓祥宮)·선희궁(宣禧宮)·경우궁(景祐宮) 소관 궁장토의 처리와 곡식상납사무를 맡게 하고, 내수사·용동궁·어의궁·명례궁·수진궁에서 맡아오던 어공 및 사전 거행에 관한 사무는 공진소에 맡겼다.

공진소는 수진궁 내에 있었고 각궁 사무정리소와 관계를 가지고 운영되었다. 1907년 11월 말 제실재산정리국(帝室財産整理局)이 설치되면서 각궁사무정리소와 공진소는 폐지되었다. 각궁 사무정리소 소관 토지는 제실재산정리국으로, 공진소에서 관장하던 어공사무와 사전사무는 각각 궁내부의 전선사(典膳司)와 장례원(掌禮院)으로 이관되었다.

참고문헌

『한말근대법령자료집(韓末近代法令資料集)』 Ⅴ·Ⅵ(송병기 외, 국회도서관,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