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부청산가 ()

고전시가
작품
도춘서라는 여인이 지은 연대 미상의 규방가사.
정의
도춘서라는 여인이 지은 연대 미상의 규방가사.
구성 및 형식

「과부가(寡婦歌)」의 일종이다. 2음보 1구로 계산하여 모두 313구이며, 4·4조가 기본이다.

내용 및 평가

내용은 작자인 도춘서라는 여인이 16세에 혼인, 백년가약을 맺었으나 낭군은 유복자를 두고 세상을 떠나버려, 청춘과부가 된 비통한 심정과 가신 임에 대한 애절한 사모의 정을 구구절절이 노래한 것이다.

그러나 끝내는 “춘삼월에 지는 꽃은 지고 싶어서 지겠는가 사세 부득 제가 지는 것”이라고 마무리하면서 운명을 체념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민요적 율조와 수사를 풍부하게 구사하여 유려하고 정감있는 표현을 이루었다. 작가가 밝혀져 있는 점도 흔한 예가 아니다.

참고문헌

『규방가사(閨房歌辭)』 Ⅰ(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