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문 ()

목차
관련 정보
관문
관문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동등한 관서 상호간이나 상급관서에서 하급관서로 보내는 문서.
이칭
이칭
관(關), 관자(關子)
목차
정의
조선시대 동등한 관서 상호간이나 상급관서에서 하급관서로 보내는 문서.
내용

관(關) 또는 관자(關子)라고도 한다. 동등 관서나 하급 관서에 보낸 문서양식으로, 오늘날의 공문서와 비슷한 것이었다.

동등 관서 사이에서 수수되는 경우에는 평관(平關)이라 하였다. 관문의 내용은 주로 두 관서 사이의 관계 있는 일을 서로 고찰하여 시행하기 위한 것이었다.

현재 대부분의 관문은 규장각도서와 각 대학교 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문서 중에 상당수가 전하며, 그 가운데는 사료적 가치가 있는 것도 많이 있다. 또한, 관문 중에는 독립된 고문서로 남아 있는 것 외에 『비변사등록』에 그 원문이 전재된 것도 많이 있다.

규장각도서 중에는 『강원감영관첩(江原監營關牒)』·『개성유영관첩(開城留營關牒)』·『경기관초(京畿關草)』·『경상감영관첩(慶尙監營關牒)』·『경상도관초(慶尙道關草)』 등 관문이 등록된 자료들이 많이 있다.

그 중 『강원감영관첩』은 비변사와 의정부에서 강원감영에 내린 관문과 강원감영에서 비변사와 의정부에 올린 첩정을 등록한 것이다. 그리고 『동학란기록』에도 관문이 등록된 것이 많이 있다.

참고문헌

『경국대전(經國大典)』
『동학란기록(東學亂記錄)』(국사편찬위원회, 1974)
『한국고문서연구(韓國古文書硏究)』(최승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1)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