괘등 ()

목차
관련 정보
목조문각괘등
목조문각괘등
공예
물품
전각(殿閣) · 누각(樓閣) 또는 주택의 들보나 추녀 끝에 다는 등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각(殿閣) · 누각(樓閣) 또는 주택의 들보나 추녀 끝에 다는 등기.
내용

철사(鐵絲)·동사(銅絲)·나무·대나무로 골격을 하고, 깁[紗]·종이·유리·뿔을 씌우며, 내부에는 초나 등잔을 넣어 불을 밝혔다. 재료나 형태 또는 용도에 따라 사방등(四方燈)·육각등(六角燈)·양각등(羊角燈)·요사등(料絲燈)·삿갓등·발등거리로 부른다.

사방등과 육각등은 나무로 만든 사각육면체 또는 육각팔면체로 밑면에 초나 등잔이 놓이도록 각목을 교차시킨 가구(架構)가 설치되어 있다. 아래위를 제외한 옆면에 종이나 유리 또는 고운 깁을 발랐으며 표면에 채색화를 장식하기도 한다.

양각등은 동사나 철사를 타원형으로 엮은 쇠틀에 쇠뿔 또는 양뿔을 녹여 씌운 것으로, 그 기법은 중국으로부터 도입된 것이다. 표면에 채색화를 장식한 것도 있으나 등색(燈色)을 변형시키기 때문에 실내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으며, 소색(素色)은 서재에 걸었다고 한다. 보관상의 어려움으로 현재 남아 있는 유품은 없다.

요사등은 팔각의 쇠틀에 실에 꿴 오색의 초자옥을 술처럼 늘여 단 화려한 등으로 궁중용이다. 처음에는 중국에서 석영(石英)과 마노(瑪瑙)로 만들었던 것을 뒤에 그 재료를 초자로 대체한 것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중국에서 수입하여 사용하였다.

삿갓등은 철사로 삿갓형의 틀을 만들고 위에 종이를 여러 겹 발라 기름을 먹인 것으로, 내부에는 철사로 연결시켜 중심을 잡도록 된 초꽂이가 달려 있다. 청빈한 선비 또는 서민계층에서 주로 사용하였다.

발등거리는 상가(喪家)의 대문에 달아서 상중임을 표시하는 등으로, 철사나 대나무 또는 싸리로 골격을 하고 기름종이로 씌우며, 표면에는 ‘忌中(기중)’이라는 묵서(墨書)가 있다. 사대부와 서민 모두가 사용하였던 것으로, 관청에서 빌려주었다.

참고문헌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
『격치경원(格致鏡原)』
관련 미디어 (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